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성한 "미르재단 사업, 계획없이 진행…못 믿어서 녹음"

차은택·김형수 등과 대화 녹음…"운영 지적했다 쫓겨나"
최씨측 "일부만 녹음·일부러 답변 유도" 증거 사용 반대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강애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 게이트의 고발자 중 한 명인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이 재단 운영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느껴 광고감독 차은택씨 등과 나눈 대화를 녹음했다고 밝혔다. 최순실씨 측 주장처럼 최씨를 압박하기 위한 목적 등 다른 의도를 갖고 녹음했던 게 아니라는 취지다.

이씨는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최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 같이 주장했다.

검찰이 이씨와 차씨 사이 녹음 파일을 공개하며 '미르재단 설립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를 모두 증인(이씨)에게 책임을 돌릴까봐 (녹음)한 것이냐'고 묻자 이씨는 "설립 과정이라기보다 운영 과정이라고 하는 게 적절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씨는 또 "이들을 신뢰할 수 없어서 녹음하게 됐다"며 "사업이 계획없이 진행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아울러 "운영의 정상적인 형태를 차씨에게 얘기했고, (차씨가) 제 앞에서는 그게 맞다고 했지만 결국 내가 (재단에서) 쫓겨나게 됐다"고 주장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차씨뿐 아니라 김형수 초대 미르재단 이사장 등과의 대화 내용도 녹음했다.

다만 이씨가 남긴 통화 내용이 실제 증거로 인정될지는 미지수다.

최씨 측은 고발자들의 녹음 파일들에 대해 전체 대화의 일부만 선택적으로 녹음했거나 유도신문처럼 일부러 답변을 유도했다는 등의 이유로 증거로 사용되는 것에 동의하지 않고 있다.

증인 출석하는 이성한(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 게이트를 폭로한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이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증인 출석하는 이성한(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 게이트를 폭로한 이성한 미르재단 전 사무총장이 6일 최순실 씨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하기 위해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도착,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2.6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