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해 전남 토지, 여의도 2배 면적 늘어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지난해 전남 토지 면적이 공유수면 매립 등으로 여의도 면적(2.9㎢)의 2배가량 늘었다.

6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 토지 면적은 지난해 말 기준 1만2천319㎢로 전년보다 5.9㎢ 늘었다.

전남도청 전경
전남도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남 평균 공시지가(8천621원/㎡)를 적용하면 509억원가량 상당이다.

해남 마산면 뜬섬 2.3㎢가 신규 등록했으며 율촌 제1 산단 매립 준공과 토지개발사업으로 3.4㎢, 나주시·담양군 등 등록사항 정정으로 0.2㎢ 늘었다.

전남 토지는 용도별로 임야가 6천991㎢(56.7%)로 가장 넓었으며 농지 3천206㎢(26%), 도로 436㎢(3.6%), 대지 296㎢(2.4%), 기타 1천390㎢(11.3%) 등으로 이용되고 있다.

면적 기준으로 경북도, 강원도에 이어 3번째이며 필지 수는 575만 필지로 전국 1위다.

시·군별로는 해남군, 순천시, 고흥군 순으로 넓었으며 필지 수로는 해남군, 고흥군, 나주시 순이었다.

전남도 토지 관련 통계는 도 누리집(www.jeonman.go.kr) 토지관리과에서 공개된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