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구제역 총력방역…1만4천개농가 백신접종 점검(종합)

송고시간2017-02-06 17:23

3천31개 취약농가 공수의사 일괄접종·10개 도축장 방역강화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6일 충북 보은의 젖소농장에서 올겨울 들어 첫 구제역이 발생하고 전북 정읍 한우농가에서도 의심신고가 들어옴에 따라 도내 우제류 사육농가에 대한 방역강화에 나섰다.

도 AI·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군 담당 공무원과 함께 도내 전체 1만4천295개 우제류(발굽이 2개로 갈라진 가축) 사육농가에 대한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고 항체 형성률이 낮은 농가에 대해 지도점검을 벌인다.

도 검사에서 소의 평균 항체 형성률은 94.6%, 돼지는 67.8%로 나타났다.

소의 경우 항체 형성률이 80% 이하, 돼지는 60% 이하 농가를 집중 점검한다.

특히 소규모(소 10마리 이하, 돼지 50마리 이하 사육)이면서 항체 형성률이 저조한 3천31개 농가에 대해서는 공수의사 90명을 동원해 일괄접종을 추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항체 형성률이 저조한 농가에 대한 소독을 지원하고 부천, 안양 등 도내 10개 시·군 도축장 출입차량에 대한 방역도 강화한다.

남경필 지사는 주요도정점검회의에서 "AI에 이어 구제역까지 겹치면 도내 축산 농가는 돌이킬 수 없는 큰 타격을 입게 된다"며 "방역취약농가를 대상으로 철저한 방역 대책을 수립해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도가 충북 인접 지역인 안성시 공도면 젖소 700마리와 삼죽면 돼지 1천200마리를 대상으로 긴급 예찰을 실시한 결과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오후 6시부터 8일 0시까지 30시간 동안 전국 모든 축산농가에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렸다.

도내에서는 1만4천295개 농가가 소 45만4천331마리, 돼지 198만7천892마리, 염소 1만4천214마리 등 모두 246만2천193마리의 우제류를 사육 중이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