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도 구제역 방역강화…1만4천개농가 백신접종 점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6일 충북 보은의 젖소농장에서 올겨울 들어 첫 구제역이 발생함에 따라 도내 우제류 사육농가에 대한 방역강화에 나섰다.

도 AI·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시·군 담당 공무원과 함께 도내 전체 1만4천295개 우제류(발굽이 2개로 갈라진 가축) 사육농가에 대한 백신 접종 여부를 확인하고 항체 형성률이 낮은 농가에 대해 지도점검을 벌인다.

도 검사에서 소의 평균 항체 형성률은 94.6%, 돼지는 67.8%로 나타났다.

소의 경우 항체 형성률이 80% 이하, 돼지는 60% 이하 농가를 집중 점검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해당 농가에 대한 소독을 지원하고 부천, 안양 등 도내 10개 시·군 도축장 출입차량에 대한 방역도 강화한다.

도 AI·구제역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AI와 달리 구제역은 백신 접종을 추진했기 때문에 폭발적으로 퍼지지는 않을 것"이라며 "백신접종이 누락됐는지 집중적으로 살피고 충북과 인접한 안성, 이천, 평택시 등의 방역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도내 1만4천295개 농가에서 소 45만4천331마리, 돼지 198만7천892마리, 염소 1만4천214마리 등 모두 246만2천193마리의 우제류를 사육 중이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