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 대학 교수의 아름다운 작별…명퇴 앞두고 장학금 기탁

건양대 간호학과 1·2호 임용교수 "사회에 도움 주는 인재 되기를…"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학생들이 멋진 간호사로 성장해 사회에 도움을 주는 인재가 되길 기원합니다."

"사회에 도움되는 인재가 되길 기도합니다"
"사회에 도움되는 인재가 되길 기도합니다"김희수 건양대 총장(가운데)과 한진숙 교수(총장 왼쪽), 문영숙 교수(총장 오른쪽)를 비롯한 간호대학 교수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건양대=연합뉴스]

22년간 학교에 몸담은 원로 교수들이 퇴임을 앞두고 학생을 위해 장학금을 내놓았다.

건양대 간호학과 한진숙(61)·문영숙(53) 교수는 6일 "제자를 위해 써달라"며 장학금 1천만원씩을 학교에 기탁했다.

두 사람은 22년 간의 학교생활을 끝내고 이달 말 명예퇴임한다.

이들은 1995년 이 대학에 간호학과가 처음 설립될 때부터 학생을 가르친 간호학과 임용 1호, 2호 교수다.

1995년 간호학과 설립부터 시작해 2001년 대학원 석사과정, 2009년 감염관리 전문간호사 과정, 2014년 간호학 박사학위 과정을 개설하고 같은 해 간호학과가 단과대학으로 승격하기까지 22년 간 학생들과 동고동락했다.

한진숙 교수는 "건양대 간호학과가 처음 시작할 때는 학생 수도 적고 힘도 약했지만, 이제는 큰 규모의 단과대학으로 성장해 감회가 깊다"며 "몸은 학교를 떠나지만 간호대학이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