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도하~오클랜드 1만4천535㎞ 세계최장 직항로 첫 비행

송고시간2017-02-06 11:01

카타르항공, 16시간23분 기록… "경제효과 410억원"

지구촌 최장 직항노선 도하-오클랜드[카타르 항공 제공]
지구촌 최장 직항노선 도하-오클랜드[카타르 항공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카타르 도하와 뉴질랜드 오클랜드를 오가는 세계 최장 직항 민간 항공노선이 6일 첫 비행을 마쳤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전했다.

카타르 항공은 도하를 출발한 보잉 777-200LR 항공기가 1만4천535km, 16시간23분의 비행을 마치고 이날 오전 7시25분 오클랜드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해당 항공기에는 조종사 4명과 승무원 15명이 탑승했다. 비행시간 승객들에게 제공된 차와 커피는 1천100컵, 식사는 1천36회에 달했다.

오클랜드 공항 구조대는 이날 첫 비행을 기념해 해당 항공기에 물대포 세례를 퍼부었다.

토드 맥클레이 뉴질랜드 통상장관은 이번 항공편은 화물 적재량 증가 등으로 경제적 효과가 3천600만 달러(약 410억원)가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앞서 세계 최장 직항노선은 에미레이트항공의 두바이-오클랜드 구간이었다. 이 노선의 거리는 1만4천200km, 비행시간은 16시간35분이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