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통일부 "北 평창올림픽 참가, 국제관례 따라 이뤄질 문제"

北 참가하면 막을 명분 없어…당국자 "국제절차 의해 지원"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6일 북한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에 대해 "국제관례, 그리고 대회 규정과 절차에 따라서 이뤄질 문제"라고 밝혔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에 대한 통일부의 입장을 묻자, 이같이 밝히고 "그보다 더 기본적인 문제는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올림픽 출전권 획득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북한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도 참가하지 않았다"며 "먼저 출전권을 얻고 난 다음에 국제규정과 절차에 따라서 이루어질 것이라고 본다"고 설명했다.

평창올림픽 엠블럼 [연합뉴스TV 제공]
평창올림픽 엠블럼 [연합뉴스TV 제공]

앞서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오는 19일 삿포로(札晃)에서 개막하는 동계아시안게임에 참가신청을 한 북한 대표선수 등의 입국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이에 따라 1년 앞으로 다가온 평창 동계올림픽에도 북한 선수단이 참가할지에 관심이 쏠렸다.

국제관례를 고려할 때 북한이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자국 선수들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결정하면 우리 정부가 이를 막을 명분은 없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달 24일 언론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 문제는 국제관례와 규범, 절차에 따라 지원한다"며 "(현재 남북관계를 고려할 때)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는 생각은 안 하고 있다"며 밝혔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