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소식] 대전시 '토종닭 소비' 촉진 운동

(대전=연합뉴스) 대전시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어려움을 겪는 양계농가를 돕기 위해 '토종닭 메뉴'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시는 집단급식소를 운영하는 시내 모든 공공기관과 공기업에 '닭고기는 당분간 토종닭을 사용하자'는 취지로 동참을 당부하고 시민 동참도 호소했다.

"닭고기 안심하고 드세요"
"닭고기 안심하고 드세요"대전시 직원들이 지난달 11일 시청 구내식당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돕고 가금류 소비를 촉진하기 위한 삼계탕 시식행사를 하고 있다. 시는 이날 시내 소규모 토종닭 농장에서 기르던 닭 300마리를 대전축협에서 수매해 행사를 진행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한양계협회 자료에 따르면 계란 가격과 육계 가격은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으나 토종닭 가격은 지난해 10월 말 kg당 3천800원에서 지난달 말 2천200원으로, 불과 3개월 만에 42% 하락했다.

다중이용 건물 내 민방위경보 전파 의무화

(대전=연합뉴스) 대전시는 민방위 사태 때 이용객 안전을 위해 건물 관리 주체가 경보방송을 의무적으로 전파하도록 개정된 민방위기본법이 지난달 말부터 시행되고 있다며 협조를 당부했다.

적용대상은 사람들이 많이 이용하는 운수시설, 백화점, 복합쇼핑몰 등 3천㎡ 이상 대규모 점포와 7개 이상의 상영관을 갖춘 영화관 등이다.

의무대상 건축물 관리주체는 민방위경보 전달 책임자를 지정해 시장(시민안전실 경보통제소)에 신고해야 한다. 신고대상 건축물은 약 60곳이다.

민방위경보 전달 책임자는 시장 또는 구청장이 경보를 전달하면 건축물 내 경보를 발령, 이용고객들이 신속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 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3: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