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곧 IoT기기 300억개 시대"…日, 전문인력 육성 서두른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사물인터넷(IoT) 분야 전문 인력 육성에 힘을 쏟고 있다.

IoT 보급이 급속도로 확산하며 2020년이면 관련 기기가 300억개에 달할 것으로 보이지만, 관련 네트워크 운용, 사이버 공격 차단 등의 업무를 담당할 전문 인력 부족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6일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총무상 자문기구인 정보통신심의회는 최근 IoT 인재육성, 네트워크 정비, 데이터 활용, 사이버 공격 차단 등의 내용을 담은 IoT 종합전략을 만들었다.

이 전략은 오는 2020년까지 IoT 인력 확보를 위한 정부 및 민간 차원의 대응 방안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총무성은 이를 토대로 IoT기술인정 제도 도입 등 구체적인 대책을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총무성은 2020년에는 IoT 기기가 전세계적으로 300억개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2015년 153억개의 배에 해당하는 규모로, 그만큼 데이터 유통량이 급증하며 정보 관리나 보안 등의 분야에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사물인터넷 바이러스 점검하는 요시오카 부교수
사물인터넷 바이러스 점검하는 요시오카 부교수(요코하마 교도=연합뉴스)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국립대 대학원 요시오카 가쓰나리(吉岡克成) 부교수가 사물인터넷(IoT) 기기의 바이러스 감염을 체크하다 취재진에 조사 장비를 소개하고 있다. 요시오카 부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현재 전세계 IoT 장비 가운데 130만대 이상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2016.12.1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