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최초 핵 항모 엔터프라이즈 역사 속으로…공식 퇴역

쿠바 미사일위기, 베트남전, 푸에블로호 납치사건 등에서 맹활약
취역 55년 만에 퇴역, 영화 '탑건'의 촬영 무대로도 유명세
세계 최초 핵 항모 엔터프라이즈 역사 속으로…공식 퇴역 - 1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세계 최초의 핵 추진 항공모함으로 쿠바 미사일 위기, 베트남전, 푸에블로 피랍사건 등에서 맹활약한 미 해군의 엔터프라이즈(CVN-65) 함이 55년 만에 퇴역했다.

워싱턴 프리비컨, 버지니언-파이럿 등 미언론에 따르면 미 해군은 4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뉴포트 뉴스 조선소에서 엔터프라이즈 함의 공식 퇴역식을 가졌다.

이에 따라 냉전이 한창이던 1961년 11월에 취역한 후 이듬해부터 본격적으로 운영되다 2012년 예비함선으로 '이선 후퇴'한 엔터프라이즈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만재 배수량 9만4천800t, 길이 342m, 너비 76.8m, 최고 속도 62.2㎞, 승조원 5천828명에 F-14 톰켓, F/A-18E 슈퍼 호넷 전투기, E-2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등 최대 90대의 함재기를 운영한 이 항모는 '대물-E'(Big E)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웨스팅하우스가 제작한 A2W 원자로(8기) 덕택에 연료 재충전 없이 장기간 항해가 가능한 슈퍼 항모인 엔터프라이즈의 항해 기록은 100만 해리가량으로 지구를 40차례나 돈 거리와 마찬가지다.

55년 만에 퇴역한 미 해군 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55년 만에 퇴역한 미 해군 항공모함 엔터프라이즈[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엔터프라이즈가 국제분쟁에 처음 뛰어든 것은 1962년 2월 쿠바 미사일 위기 때다. 소련이 미국 턱밑인 쿠바에 핵탄두를 장착한 중거리미사일(IRBM) 기지 설치를 시도하면서 촉발된 이 위기에서 엔터프라이즈 함은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미사일을 싣고 쿠바로 향하던 소련 화물선단의 해상 봉쇄 작전에 참가했다.

그러나 이 항모가 가장 큰 '유명세'를 탄 것은 베트남전이다. 미군이 본격으로 베트남전에 뛰어든 1965년 11월 엔터프라이즈는 태평양을 담당하는 제7함대에 배속된 후 이듬해 1월부터 제77 기동함대의 핵심 전력으로 미국에 맞선 북베트남(월맹)에 대한 해상 봉쇄(통킹만 봉쇄)와 폭격임무를 수행했다.

1967년 6월 통킹만 봉쇄 임무를 다른 전단에 넘길 때까지 이 항모 소속 함재기들은 모두 1만3천400여 건의 전투 임무를 수행한 것으로 집계됐다.

엔터프라이즈는 한국과도 인연이 있다. 1968년 1월 동해 상 공해에서 정보 수집활동을 하던 미 해군 정보함 푸에블로가 북한함정에 납치된 데 이어 이듬해 4월 역시 EC-121 정찰기가 북한 전투기에 격추돼 승무원 31명이 전원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 긴장이 고조되자 미 해군은 엔터프라이즈를 중심으로 순양함과 구축함 등으로 구성된 전단을 구성해 동해로 급파했다.

미국의 강경한 무력시위로 북한은 결국 푸에블로 사망자 유해와 승조원 송환 요구를 받아들였다. 베트남전이 끝난 후에도 이 항모의 무용은 이어졌다. 1974년부터 주력 전투기로 F-14를 운영한 엔터프라이즈가 일반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것은 톰 크루즈가 주연한 영화 '탑건' 덕택이다.

미 해군 슈퍼항모 엔터프라이즈의 마지막 항해[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미 해군 슈퍼항모 엔터프라이즈의 마지막 항해[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바로 영화 속 F-14가 뜨고 내리던 무대가 엔터프라이즈였기 때문이다. 한때 최고 성능을 자랑했던 F-14는 2006년 퇴역하고 F/A-18E 슈퍼 호넷이 뒤를 이었다.

엔터프라이즈는 1990년 동부 버지니아주 노퍽으로 모항을 옮긴 후에도 아프가니스탄전, 이라크 침공작전 등에서 활약을 계속했다.

특히 2001년 9·11 사태 직후 이 항모는 배후로 지목된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의 근거지인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첫 공습을 감행한 것을 시작으로 3주 동안 모두 700여 차례의 공습을 통해 360t의 폭탄을 투한 것으로 집계됐다.

엔터프라이즈의 함명은 오는 2027년 취역할 제럴드 포드급 항모(CVN-80)가 이어받는다.

sh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