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출입 中企 64%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장 우려"

IBK기업경제연구소, 수출입 중기 152개사 설문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수출입 중소기업이 대외적인 위험요인으로 금융시장의 변동성을 가장 많이 꼽았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6일 기업은행[024110] 산하 IBK경제연구소가 수출입 중소기업 152개사를 대상으로 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올해 가장 우려하는 대외리스크로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유럽연합체제 불안 등에 따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64%)가 1위에 올랐다.

이어 '보호무역주의 확산'(50%), '트럼프 정부의 정책 불확실성에 따른 수출입환경 변동성 확대'(42%),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에 따른 대중 수출 감소'(42%) 등의 순이었다.

수출입 중소기업은 대내리스크로는 '소비 및 투자심리 위축(60%)을 가장 우려했다. '금리 상승에 따른 이자부담'(49%), '국내 정정 불안'(46%) 등도 주요 리스크로 꼽았다.

수출 기다리는 컨테이너와 차량들
수출 기다리는 컨테이너와 차량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수출 전망에 대해서는 대개 '작년과 비슷'(46%)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보다 둔화'하거나 '작년보다 증가'할 것이라는 응답은 모두 27%로 같았다.

올해 투자를 '작년보다 확대'할 것이라는 수출입 중소기업은 12%에 그쳤다. 대개 '작년 수준으로 유지'(47%)하겠다고 응답했고, '작년보다 축소'(21%)한다는 곳도 적지 않았다. 아예 '투자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기업도 20%나 있었다.

투자를 확대하지 않을 계획인 기업은 그 이유로 '경기 불확실성 확대'(75%)를 들었다.

최근 중국의 사드 보복을 체감하느냐는 물음에 중국과 거래하는 기업의 26%는 '그렇다'고 밝혔다. 대부분 기업은 '보통'(44%)이라고 답했다. '아니다'(30%)는 응답도 많았다.

사드 보복으로 체감한 비관세 장벽으로 '한국 제품에 대한 규제 강화'(49%)와 '한국 제품의 중국 통관 지연'(28%) 등이 많이 꼽혔다.

pseudoj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