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알카에다 "트럼프는 백악관의 새 멍청이" 미국 공격 선동

(서울=연합뉴스) 정광훈 기자 = 국제 테러 조직 알카에다 예멘 지부가 미군 특수부대의 지난달 예멘 알카에다 기지 기습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미국을 공격할 것을 추종자들에게 촉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러감시단체인 시테(SITE)에 따르면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AQAP) 지도자 카심 알라이미는 지난 4일 연설에서 자신의 휘하 조직을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 소말리아에서 미군과 맞서 싸우는 극단주의자들과 비교했다.

그는 "전쟁터의 우리 사자들에게 보내는 나의 메시지는 미국이 오만하게 여러분의 땅을 짓밟고 있다는 것"이라며 "(소말리아) 모가디슈 기습공격과 (아프가스탄) 칸다하르의 승리, 그리고 (이라크) 팔루자에서의 끈기를 그들에게 다시 한번 알려주라"고 촉구했다.

라이미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백악관의 새 멍청이"라고 칭하면서 "그들의 발 밑 땅을 불태워 악마의 속삭임을 듣게 하라"고 말했다.

미군 정예 특수부대 네이비실은 지난달 29일 예멘 알카에다 기지를 기습 공격, 다수의 알카에다 대원과 민간인들을 사살했다. 작전 중 미군 측에서도 네이비실 요원 한명이 전사하고 3명이 부상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벌인 기습 공격은 버락 오바바 전 미 행정부때 이미 수립된 작전이라는 주장이 나오자 오바마 전 행정부 관리들이 이를 논박하면서 논란을 촉발했다.

라이미는 미군의 기습 공격으로 남녀 각각 14명과 11명 등 25명이 목숨을 잃었다며, 희생자 가운데는 AQAP 고위급 인사 2명도 포함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AQAP가 미군의 기습 공격을 반미 감정을 고조시키는 계기로 삼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브뤼셀에 본부를 둔 국제위기그룹은 지난달 31일 보고서에서 미군 병사가 동원되고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실, 현지의 부족적 정치적 역학관계를 경시한 점은 AQAP의 반(反)서방 무슬림 사수 구호에 악용돼 반미정서를 고조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AQAP는 미군이 기습 공격한 지역 남쪽의 아비얀주(州)를 최근 들어 공격하기 시작했다고 WSJ이 현지 주민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AQAP의 공격이 미군의 기습 공격에 대한 직접적인 보복인지는 분명치 않으며, AQAP 대원들이 아비얀주를 공격한 것도 최근 수개월 만에 처음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예멘 사나의 건물 벽에 그려진 반미 벽화
예멘 사나의 건물 벽에 그려진 반미 벽화[EPA=연합뉴스 자료사진]

bar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