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완의 진실을 찾아'…'5·18 진실규명 지원단' 출범(종합2보)

전남도청앞 집단발포 명령자 등 미규명 진실 찾기 시작
나의갑 자문관 "집단발포 명령자 찾아 국민앞에 세우겠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시가 미완에 그친 5·18민주화운동 진실규명에 한 걸음 더 다가간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시 5·18 진실규명 지원단은 6일 광주시청에서 지원단 개소식 및 현판식을 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개소식에는 윤장현 광주시장과 이은방 시의회 의장, 5·18 관련 단체장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시 산하 부서 개소식에 윤 시장이 직접 참가한 것은 5·18 진실규명에 대한 의지의 표현이다는 분석이다.

윤 시장은 앞서 공감회의 등에서 전일빌딩 헬기사격과 관련한 국과수의 보고서가 나오는 등 5·18 진실규명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자 중요한 시기라는 점을 누차 강조했다.

지원단장은 김창영 공무원단체계장(사무관)이 자리를 옮겨 맡게 됐으며 6급 주무관 2명도 함께한다.

외부 인사가 참여하는 5·18 진실규명 자문관에는 나의갑(68) 전 전남일보 편집국장이 위촉돼 활동한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원단은 5·18 관련 진실규명사업 추진방향 정립과 기초자료 분석, 5·18 진실규명을 위한 전국적 여론 형성과 실천 로드맵 마련 등의 작업을 한다.

특히 5·18 관련 단체, 5·18역사왜곡대책위, 5·18기념재단, 5·18 기록관 등 내외부 네트워크를 활용해 진실규명을 차기 정부의 중요 과제로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지원단 출범과 더불어 5·18민주화운동기록관에 5·18 진실규명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을 꾸릴 계획이다.

이 TF에는 5·18 관련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기념재단, 광주시 관계자 등 13명 안팎이 참여한다.

광주시는 관련 전문가 2명을 임기제 공무원으로 채용하는 등 TF에 대한 인력과 예산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나의갑 자문관은 개소식 뒤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 명령자를 밝혀 국민 앞에 세우겠다"고 밝혔다.

나의갑 5.18 진실규명 지원단 자문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의갑 5.18 진실규명 지원단 자문관[연합뉴스 자료사진]

나 자문관은 "5·18 헬기사격 규명과 최초 발포명령자를 찾은 일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며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와 공중작전이 동시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헬기사격 규명에는 5·18이 시민학살이었음을 증명하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과수 보고서만으로는 (헬기사격 입증이) 부족하므로 전일빌딩 안에 남아있을지 모를 총탄을 발굴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국가 차원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등 여러 작업을 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5: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