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부 "지상파UHD 준비된 사업자부터 시작해야"…의견제출

방통위, 방송사 '9월 연기' 요청에 "늦어도 내주 중 입장 결정"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지상파TV 3사가 당초 이달로 예정된 수도권 '초고화질'(UHD) 본방송 개시일을 9월로 연기해 달라고 요청한 데 대해 미래창조과학부가 '방송사별 순차 개시'가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6일 방송통신위원회에 따르면 미래부는 지상파 UHD 방송의 '기술적 문제' 등에 대해 검토한 결과, "준비된 사업자부터 바로 방송을 해야 한다"는 의견을 지난 3일 제출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방송사의 지상파 UHD 방송 개시에 '기술적으로 별문제가 없어 보인다'는 게 미래부의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UHD 방송은 지금의 고화질(HD) 방송보다 4배 선명한 화면과 입체적 음향 등을 제공하는 기술로, 방통위는 지난해 11월 지상파 3사의 UHD 본방송을 허가하면서 올해 2월 수도권에서 UHD 본방송을 시작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상파 3사는 "UHD 송신-중계-수신 전 과정의 장비 정합성 테스트 기간 등을 감안해 UHD 본방송 개시를 3사 모두 9월로 늦춰달라"는 의견서를 지난해 말 방통위에 제출했다.

현재 SBS와 MBC는 UHD 방송장비 도입을 마쳤지만 기술적으로 안정화가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로 전해졌고, KBS는 장비를 도입 중이다.

방통위는 이에 따라 지난달 31일 3사 관계자들을 불러 각 사의 UHD 방송 개시와 관련한 현황과 입장을 확인했으며, 지상파 3사가 UHD 도입 연기의 이유로 제시한 '기술적 문제'에 대해 미래부에 검토를 요청한 바 있다.

방통위는 당초 이날 상임위원 모임을 하고 각 방송사 입장과 미래부 의견을 토대로 UHD 본방송 연기 여부, 연기 시점과 방식 등에 대한 의견을 모을 예정이었으나 추가 검토를 위해 안건 상정을 보류한 상태다.

방통위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방통위도 미래부와 마찬가지로 9월 일괄 연기는 너무 늦고, 준비된 사업자부터 UHD 방송을 개시하는 게 바람직한 것으로 보고 있다"며 "방통위의 최종 입장은 늦어도 다음 주 중에는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aupf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1: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