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승민 "여야 대선주자들, 헌재결정 승복 미리 약속해야"

文 공무원 일자리 공약에 "22조원이나 소요…허황된 공약"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유승민 의원은 6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심판과 관련해 "모든 대선주자와 여야 정치권이 헌법재판소 결정에 승복한다고 미리 약속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헌재 결정이 임박했다. 헌재 결정이 나는 즉시 국론 통합에 나설 것을 재차 촉구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의원은 "지금 촛불집회든 태극기집회든 일부 여야 정치권이 계속 집회에 나가서 인용·기각을 일방적으로 주장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헌재 결정이 난 다음에 국가의 혼란, 국론 분열을 수습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공무원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약을 내걸었다고 소개한 뒤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문 전 대표가 걸핏하면 얘기하는 이명박 정부 때 4대강 사업에 22조 원이 들었는데, 공무원 일자리를 만드는데도 22조 원이 들어간다. 이 돈은 한 번에 끝나는 것이 아니라 이후에 영원히 지속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만약 공무원 일자리 81만 개가 문 전 대표 본인의 생각이라면 건전한 판단능력이 없음을 자백하는 것이고, 누군가 써준 것을 읽어서 주장한 것이라면 그야말로 '아바타 같은 대통령'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이런 공약만큼 국민을 속이고 허황된 것은 없다"고 맹비난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자료사진)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자료사진)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0: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