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유승민 면전서 "보수단일화 철회하라" 직격탄

유승민 "생각변화 없다…연정보다 국회와 협력이 중요"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배영경 기자 = 바른정당 대선 주자 중 한 명인 남경필 경기지사는 6일 유승민 의원의 면전에서 보수후보 단일화론을 해당행위라고 작심 발언하며 직격탄을 날렸다.

남경필, 유승민 향해 돌직구
남경필, 유승민 향해 돌직구(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
남경필 의원(오른쪽)이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뒤 유승민 의원에게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2017.2.6
hama@yna.co.kr

남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현시점에서 보수후보 단일화, 특히 새누리당을 포함한 보수후보 단일화를 반대한다. 있을 수 없다"며 당 지도부가 이 문제에 대한 당 차원의 입장을 정리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는 그동안 새누리당과의 당대당 통합은 불가하지만 대선 승리를 위해 새누리당과의 보수후보 단일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유 의원의 주장을 공개적으로 반박한 것이다.

남 지사는 "원칙없는 단일화는 바른정당의 존립근거를 상실하게 한다"며 "보수끼리 뭉쳐서 진보와 겨루자는 것은 이번 선거를 지자는 이야기와 같다. 지금도 탄핵을 반대하는 새누리당과 단일화하는 것은 스스로 존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 국면에서 단일화 얘기를 하는 것은 우리 당에게 큰 해가 된다. 바른정당이 '새누리당 시즌2'라는 오해를 산다"며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으로 오려는 사람 입장에서 보면 '나중에 다시 합치겠구나. 뭣 때문에 바른정당으로 가나' 이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유 의원의 '범보수 단일화' 주장에 맞서 새누리당을 제외한 다른 야당과의 '연정'을 대안으로 제시해왔다.

뒤이어 발언 기회를 잡은 유 의원은 말없이 웃으며 남 지사의 발언에 대해 아무런 언급 없이 전날 자신이 발표한 청년 창업 공약을 설명해나갔다.

그러자 남 지사는 유 의원을 향해 "보수후보 단일화에 대해선 말씀이 없다"고 물고 늘어졌고, 유 의원은 "저는 생각의 변화가 없으면 말씀 드리지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보수후보 단일화를 철회할 생각이 없다는 전날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이에 남 지사는 "새누리당 후보와의 단일화를 말하는 것은 해당행위"라고 재차 공격하면서 7일 예정된 의원총회에서 정식 토론안건으로 다뤄줄 것을 요청했고, 유 의원은 자리에서 먼저 일어났다.

남경필 토닥이는 유승민
남경필 토닥이는 유승민(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바른정당 최고위원회의.
유승민 의원이 보수 후보 단일화에 대한 반대 입장을 표명한 남경필 의원의 어깨를 토닥이고 있다. 2017.2.6
hama@yna.co.kr

유 의원은 회의장을 나온 뒤 기자들과 만나 "생각에 변함이 없는데 논의에 응할 필요가 뭐가 있느냐"고 말했고, 남 지사의 '해당행위' 주장에 대해서는 "해당행위는 한 사람이 아니라 당에서 판단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연정론'에 대해서는 "2005년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연정은 우리가 야당일 때 거부했던 것"이라며 "대연정이든, 연정이든, 협치든 다 비슷한 이야기다. 누가 대통령이 되든 여소야대가 된다. 어느 당과 대연정을 한다는 것보다 대통령이 국회와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0: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