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지원 "기치료·주사아줌마도 들어가는 靑…특검만 못들어가"

"박 대통령, 특검 대면조사에 조건없이 응하라"


"박 대통령, 특검 대면조사에 조건없이 응하라"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6일 청와대의 거부로 특검의 압수수색이 무산된 것과 관련해 "기치료 아줌마, 주사 아줌마, 독일의 말장수 조차 마음대로 들어가는 청와대를 법원의 적법한 영장을 발부받은 대한민국 특검만 못들어 간다는 사실에 분노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즉각 특검의 압수수색에 응하고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의 대면조사에 조건없이 응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민은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과 황 권한대행의 퇴진을 외치고 있다"며 "박 대통령도 특검 조사는 받겠다고 수차례 약속한 것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 드린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해 "권한대행과 총리를 오가며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해 청와대 압수수색에 대한 입장발표를 요리조리 피해서는 안 된다"며 "'깍두기 놀이'는 어린시절 친구를 배려하는 소중한 문화이지, 황 총리의 짐을 덜어주자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황 권한대행은 특검의 청와대 압수수색 협조요청에 대한 입장을 신속하게 당당하게 밝히고 협조해줘야 한다"며 "또한 국회의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국민에게 국정의 소상한 방향을 직접 육성으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지원 "기치료·주사아줌마도 들어가는 靑…특검만 못들어가"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