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보다 모진 佛대선 선두 르펜…'반이민 넘어 혐오수준'

외국인노동자 특별세·불법이민자 의료교육 보장 중단
반이민 기조가 美대선 이어 4∼5월 佛대선에서도 핵심쟁점될듯
리옹에서 대선 출정연설을 하는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대표
리옹에서 대선 출정연설을 하는 마린 르펜 국민전선(FN) 대표[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프랑스 대선후보인 마린 르펜(48) 국민전선(FN) 대표의 공약을 두고 외국인 혐오 수준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극우 후보인 만큼 이미 예견된 행보이지만 그가 대선 레이스에서 선두를 달리면서 이런 정책 기조를 공표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우려도 나오고 있다.

5일(현지시간) 르펜 대표가 발표한 공약은 이주민, 특히 무슬림의 프랑스 체류가 급격히 힘들어지도록 각종 법규를 수정하겠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FN은 프랑스로 들어오는 이민자를 연간 1만명 수준으로 80% 감축하기 위해 외국인 근로자에 특별세를 물리겠다고 약속했다.

게다가 불법 이민자에 대한 기본적인 의료보장 제공을 중단하고 무상교육 제도도 오직 프랑스 국민들에게만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N이 집권하면 프랑스의 시민권을 취득하는 것 자체도 훨씬 까다로워질 전망이다.

르펜 대표는 밀입국 이주민은 아예 프랑스 시민이 될 수 없도록 하고, 프랑스에 거주하는 이중 국적자들은 프랑스 국적을 박탈한 뒤 추방하겠다고 말했다.

르펜 대표의 연설에 환호하는 지지자들
르펜 대표의 연설에 환호하는 지지자들[EPA=연합뉴스]

이 같은 공약과 비전에 지지자들은 반색하고 있다.

이날 리옹 체육관에서 르펜 대표의 대선 출정연설을 들은 3천여명은 "프랑스! 프랑스!", "이곳은 우리나라!"와 같은 구호를 외치며 화답했다.

르펜 대표는 환호성이 멈추질 않아 중간에 연설을 멈추기도 했다.

일찌감치 FN 대선 후보로 르펜 대표는 여론조사기관 Ifop와 피뒤시알이 지난달 3∼6일 유권자 1천806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프랑수아 피용 공화당 후보와 무소속 에마뉘엘 마크롱 후보를 누르고 1차 투표 선호도 26∼26.5%로 1위에 올랐다.

그는 반이민·반 EU를 주장하는 등 여러 면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비슷한 가치관을 보여 당선되면 '프랑스판 트럼프'가 될 것이란 관측을 받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르펜 대표가 이날 출정연설을 통해 대선 때까지 반이민 기조가 그의 핵심 의제가 될 것을 명확히 밝혔다고 해설했다.

르펜 대표는 연설에서 "이슬람 근본주의는 프랑스가 더는 그 아래서 살아갈 수 없도록 하는 멍에"라고 말했다.

그는 "이슬람교 여성들의 베일, 이슬람 사원, 거리의 기도자들은 문화적 위협"이며 "자유와 존엄을 지닌 어떤 프랑스인도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르펜 대표는 극단주의 이슬람교도들의 기도회관을 폐쇄하고 혐오 연설을 하는 설교가들을 추방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