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개헌없는 '대연정'은 본말전도된 정치공학적 접근"

안희정 대연정 제안에 "기본적으로 내각제 전제…개헌이 우선"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이슬기 기자 =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6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대연정'을 제안한 데 대해 "헌법 개정 없는 대연정 제안은 본말이 전도된 정치공학적 접근"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 헌법은 대통령이 창출한 여당이 대통령과 함께 국정을 책임 있게 끌어달라는 대통령 중심 책임제로, 이념과 철학이 다른 정당끼리 연정을 통해 집권하는 것을 뒷받침하지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연정은 기본적으로 내각 책임제를 전제하는 정치 체제로, 독일도 협치와 분권을 기반으로 하는 내각제 국가"라며 "민주당 내부에서 제기된 대연정은 우리가 주장해온 협치와 분권을 의미하는 것 같은데 그렇다면 더욱 대선 전 개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개헌이 전제되지 않은 연정 논쟁은 현실성이 없고 오히려 정치공학으로 비칠 수 있고 혼란을 부추길 수 있다"면서 "소연정이든 대연정이든 근본적으로 협치와 분권이 가능하도록 헌법을 바꾸는 게 우선"이라고 덧붙였다.

정우택 "개헌없는 '대연정'은 본말전도된 정치공학적 접근" - 1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9: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