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인 25% "슈퍼볼 승자는 신이 결정한다"고 믿어

송고시간2017-02-06 08:37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미국의 최고 인기 스포츠인 프로 미식축구 챔피언 결정전 '슈퍼볼'은 왜 일요일에 열릴까. 미국인 4명 가운데 한 명은 "슈퍼볼 승자를 결정하는데 신이 개입한다"고 믿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었다.

미국인들이 열광하는 슈퍼볼 경기[위키미디어 제공]
미국인들이 열광하는 슈퍼볼 경기[위키미디어 제공]

워싱턴포스트(WP)는 5일(현지시간) 여론조사기관인 PRRI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전체 응답자의 25%가 슈퍼볼 승자를 신이 결정한다고 믿고 있다고 보도했다.

특히 경기 결과에 신의 뜻이 개입한다는 것을 가장 열성적으로 믿는 응답자들은 비백인 개신교도들로 41%가 '승자는 신의 뜻'이라고 답했다. 이어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도들로 36%가 이같이 답했다. 백인 개신교도와 가톨릭 신자들은 25%가 슈퍼볼에 신이 개입한다고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종교와 무관하다고 답한 응답자들 가운데는 9%만이 경기 결과에 신의 뜻이 작용한다고 답했다.

또 전체 응답자의 49%는 신이 신앙을 가진 운동선수에게 건강과 성공으로 보상한다는 것을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백인 개신교도의 65%, 백인 복음주의 개신교도 62%, 일반 백인 개신교도 59%가 신앙심이 깊은 선수에게 신이 보상한다는 점을 믿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전체 응답자의 47%는 이 생각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한편 미국인들의 39%가 미식축구를 가장 선호하는 스포츠 경기라고 답했다. 농구(12%), 야구(10%), 축구(8%)가 그 뒤를 이었지만, 미식축구의 선호도와는 격차가 컸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