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나마 출신 빅리거 브루스 첸, 중국 대표로 WBC 출전

중국계 이민 3세…"뿌리를 찾는 경험 될 것"
브루스 첸. [AP=연합뉴스]
브루스 첸.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만 17시즌을 활약한 왼손 투수 브루스 첸(40)이 중국 대표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출전한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6일(한국시간) "빅리그에서 82승을 거둬 파나마에서 태어난 선수로는 최다를 기록했던 첸이 중국 대표로 출전한다. 그는 2001년 9·11테러 이후 뉴욕에서 공을 던진 첫 번째 선수이기도 하다"고 소개했다.

1998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첸은 11개 팀을 거쳐 2015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현역 은퇴를 선언했다.

빅리그 통산 성적은 400경기에서 82승 81패 1천532이닝 1천140탈삼진 평균자책점 4.62다.

2005년에는 볼티모어 오리올스 소속으로 선발투수로 활약하며 13승을 거두기도 했고, 2010년부터 2012년까지는 캔자스시티 로열스에서 3년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따냈다.

2006년과 2009년 WBC에서는 파나마 대표로 출전했던 첸이 이번에 중국 대표팀에 합류할 수 있는 건 WBC의 독특한 규정 덕분이다.

야구 세계화를 목표로 출범한 WBC는 선수가 조부모 국적 국가까지 선택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첸의 조부모는 20세기 초 중국을 떠나 파나마에 정착했고, 첸은 중국계 이민 3세가 된다.

첸은 파나마가 본선 진출에 실패한 2013년에도 중국 대표로 출전을 원했다.

그의 조부는 파나마에 도착하자마자 이름을 바꿨고, 이 때문에 신분 확인이 지연돼 출전이 불발되기도 했다.

4년 만에 꿈을 이룬 첸은 "내 뿌리를 찾는 중요한 경험이 될 것이다. 난 파나마에서 태어났지만, 뿌리는 중국이다. WBC 출전에 부모님은 무척 자랑스러워하시며, 조부모님이 살아 계셨다면 얼마나 좋아하셨을지 상상도 안 간다"고 말했다.

이어 "단지 출전만으로 끝나고 싶지 않다. 중국 대표팀을 이끌어 승리에 기여하겠다"면서 "중국 야구는 계속 전진할 것이다. 젊은 선수가 발전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첸은 2015년 은퇴 이후 클리블랜드의 구단 직원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대회에 출전해 80마일(시속 129㎞)을 던질 수야 없다. 클리블랜드 재활 코디네이터와 함께 열심히 훈련했다. 처음 공을 던질 때보다 더 열심히 훈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일본, 쿠바, 호주와 함께 B조에 속한 중국은 다음 달 8일 일본 도쿄돔에서 쿠바와 조별예선 1차전을 치른다.

최근 중국 야구는 비약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중국 지린성 출신인 kt wiz의 오른손 투수 주권(22)도 이번에 중국 대표로 WBC에 출전한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8: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