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지막 라운드 문턱에 걸린 안병훈…피닉스오픈 6위(종합)

4라운드 보기 5개·버디 3개로 2오버파
마쓰야마, 연장에서 심프슨 따돌리고 대회 2연패
안병훈[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병훈[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안병훈(26)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첫 우승 달성에 실패했다.

안병훈은 6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TPC스코츠데일(파71)에서 열린 PGA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 오픈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5개를 묶어 2오버파 73타를 스코어카드에 적어냈다.

최종합계 14언더파 270타를 친 안병훈은 공동선두로 연장에 들어간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웨브 심프슨(미국)에 3타 뒤진 6위를 기록했다.

3라운드에서 보기없는 무결점 플레이로 단독 선두에 오른 안병훈은 4라운드 전 "보기 없이 영리한 골프를 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그러나 안병훈이 바라는대로 경기는 풀리지 않았다. PGA 첫 우승에 대한 중압감 탓인지 4라운드에선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2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으면서 기분 좋게 4라운드를 시작했지만 5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했다.

안병훈은 6번홀(파4)과 9번홀(파4)에서 다시 버디를 잡으면서 전반 9홀을 마쳤지만 후반 시작과 동시에 다시 위기가 시작됐다.

10번홀(파4)에서 티샷이 오른쪽으로 빌리면서 벙커에 들어간 안병훈은 보기로 홀아웃한 뒤 이어진 11번홀(파4)에선 세컨드샷이 워터해저드에 들어갔다.

안병훈은 1벌타를 받고 친 네 번째 샷을 그린으로 잘 올린 뒤 2.4m짜리 보기 퍼팅에 성공했지만, 이 과정에서 2위 마쓰야마와의 격차는 1타로 줄어들었다.

디펜딩 챔피언인 마쓰야마는 13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으며 안병훈을 따라잡았고, 15번홀(파5)에서 다시 버디를 낚으며 결국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안병훈이 주춤하는 사이 루이 우스트히즌(남아공)과 심프슨도 17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선두 경쟁에 뛰어들었다.

2위로 내려온 안병훈은 15번(파5)홀과 16번(파3)홀에서 연속으로 버디 기회를 잡았지만, 퍼팅에 실패했다.

공동 선두로 뛰어오를 기회를 놓친 안병훈은 17번홀에서 티샷이 벙커에 들어가면서 보기를 했고, 18번홀(파4)에선 티샷이 페어웨이를 벗어나 다시 보기를 범하면서 순위가 내려갔다.

단독선두로 4라운드를 시작한 안병훈은 결국 6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전날 공동 35위로 부진했던 강성훈(30)은 이날 5언더파 66타로 선전하면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12위를 기록했다.

마쓰야마는 2년 연속 연장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마쓰야마는 17번홀에서 열린 4차 연장에서 버디를 잡으면서 파를 기록한 심프슨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전날까지 안병훈에게 4타 뒤진 공동 3위였던 마쓰야마는 이날 이글 1개와 버디 3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치면서 선두로 뛰어올랐다.

ko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9: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