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업방해 신고에 앙심품고 식당 업주 폭행

송고시간2017-02-06 07:18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영업을 방해한다고 자신을 경찰에 신고한 식당 업주에게 앙심을 품고 보복 폭행을 저지른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6일 폭행, 재물손괴 혐의 등으로 김모(5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부산 북부경찰서
부산 북부경찰서

김씨는 지난달 19일 0시 45분께 부산 북구의 한 식당에서 식탁을 뒤엎고 업주 이모(47) 씨의 무릎을 발로 차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하루 전인 18일 오후 11시께 술에 취한 채 이 식당에서 손님에게 욕설하고 소주 컵을 집어 던지는 등 난동을 부려 업주 이씨가 경찰에 신고하자 이에 앙심을 품고 보복에 나섰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김씨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