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루마니아, '부패공직자 사면' 공식철회…시위대 "내각사퇴" 요구

5일(현지시간) 정부 청사 앞에서 벌어진 시위에 참석한 어린이들 [EPA=연합뉴스]
5일(현지시간) 정부 청사 앞에서 벌어진 시위에 참석한 어린이들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루마니아 정부가 부패 사범을 사면하기로 했다가 대규모 시위를 촉발한 행정조치를 공식적으로 철회했다.

AFP, dpa 통신에 따르면 루마니아 정부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이번 행정 조치의 폐지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전날 소린 그린데아누 총리가 긴급 기자회견에서 "루마니아를 분열시키고 싶지 않다"며 철회를 약속한 대로 조처한 것이다.

이번 사태는 그린데아누 총리의 사회민주당(PSD) 연정이 지난달 31일 징역 5년 이내의 기결수와 직권남용에 다른 국고 손실액이 20만 레이(약 5천500만 원) 미만인 부패 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통과시키면서 시작됐다.

정부는 '교도소 과밀'을 해소한다는 명분을 내걸었지만, 실제로는 현 정부 실세로 통하는 리비우 드라그네아 PSD 대표를 비롯한 부패공직자들을 사면하려는 움직임으로 해석되며 큰 반발이 일었다.

닷새 연속 벌어진 시위는 전국적으로 확산했으며 수십만 명이 운집했다. 많은 시위자는 이 조치의 철회뿐 아니라 지난해 12월 총선을 거쳐 출범한 지 한 달 된 내각의 퇴진을 요구했다.

그러나 시위대 일부는 내각이 전원 사퇴할 때까지 시위를 계속하겠다고 경고한 만큼 분노한 민심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실제로 그린데아누 총리의 철회 공언과 정부의 공식 철회 발표에도 시위는 이어지고 있다.

이날 오후에도 수도 부쿠레슈티의 광장에는 수천 명이 모였으며 지방에서 올라온 버스가 도착하면서 수는 더욱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