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대형건설사 페루 전 대통령에 230억원 뇌물 제공 의혹

페루 검찰, 톨레도 자택 압수수색…다른 건설사도 뇌물 제공 의심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대형 뇌물 스캔들에 연루된 브라질 건설업체 오데브레시가 페루의 알레한드로 톨레도 전 대통령에게 막대한 뇌물을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오데브레시는 남미대륙 횡단 고속도로 건설 사업의 입찰을 따내기 위해 톨레도 전 대통령에게 2천만 달러(약 230억 원)의 뇌물을 준 의혹을 받고 있다.

입찰은 브라질 북부 아크리 주와 페루 남부 지역을 연결하는 공사 구간에 대해 시행됐다.

오데브레시 외에 브라질의 또 다른 대형 건설회사인 안드라지 구치에레스도 톨레도에게 뇌물을 준 것으로 의심된다고 브라질 언론은 전했다.

톨레도는 2001∼2006년에 대통령을 역임했으며, 재임 당시 추진된 남미대륙 횡단 고속도로 건설 사업과 관련해 그를 둘러싸고 여러 차례 비리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페루 검찰은 전날 톨레도 전 대통령의 자택을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

압수수색은 약 5시간 동안 진행됐으며, 뇌물수수 관련 증거 자료들을 찾아내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관련 회의 참석차 프랑스 파리에 머물고 있는 톨레도는 페루 언론과 전화 인터뷰에서 뇌물수수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뇌물수수 의혹을 받는 톨레도 전 대통령
뇌물수수 의혹을 받는 톨레도 전 대통령[출처: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

오데브레시는 브라질 국영에너지회사 페트로브라스와 함께 정국을 뒤흔든 대표적인 스캔들 기업이다.

앞서 미국 언론은 오데브레시와 브라질 석유화학회사 브라스켐이 부정부패 조장 혐의로 35억 달러(4조2천억 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검찰은 두 회사가 세계 10여 개국에서 약 100건의 프로젝트와 관련해 총 7억8천800만 달러의 뇌물을 공무원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보도가 나온 이후 중남미 국가들이 조사에 착수했으며 파나마와 페루, 에콰도르 등은 오데브레시의 공공입찰 참여를 금지하는 등 제재를 잇달아 내놓았다.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
브라질 대형 건설업체 오데브레시[출처:브라질 일간지 글로보]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0: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