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경필 대선캠프에 도청사무관 2명 근무…관권선거 논란

정책·정무업무 임기제 공무원…문제 되자 사표 제출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바른정당 대선 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의 서울 경선준비사무실에 경기도청 사무관 2명이 일한 것으로 확인돼 선거법 위반과 함께 관권선거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남 지사는 지난달 25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여의도 S빌딩 7층에 경선준비사무실을 열었다.

경선준비사무실에서는 지난 3일 도청 기획조정실 소속 사무관 2명이 근무하는 모습이 언론에 목격됐다.

이들은 남 지사 취임 이후 정책·정무 업무를 위해 경기도청 임기제 공무원으로 들어왔다.

현행 공직선거법과 지방공무원법은 공무원의 당내경선운동, 선거 관여,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 정치운동 등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경선준비사무실에 있던 2명이 남 지사 캠프 합류를 고민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러 논란이 일고 있어 이들이 4일 공식적으로 사표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대선 출마 선언하는 남경필 경기지사
대선 출마 선언하는 남경필 경기지사

남 지사의 경선준비사무실과 같은 층에는 경기도서울사무소가 있어 진작부터 관권선거와 관련한 우려를 낳아왔다.

그러나 도 관계자는 "사무실을 단기간 임대해야 하는 사정으로 경기도서울사무소와 같은 층에 경선준비사무실을 얻었다"며 "당초에는 다른 사무실을 물색했는데 그곳에는 다른 정당 대선캠프가 입주했다"고 해명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0: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