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봉하마을 방문 이재명 "협치와 대연정은 의미가 다르다"

송고시간2017-02-05 17:50

(김해=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성남시장이 5일 김해 봉하마을 방문을 시작으로 이틀간 경남지역 표심잡기에 나섰다.

봉하마을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
봉하마을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5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방문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헌화하고 있다. 2017.2.5

이 시장의 봉하마을 방문은 야권 정통성 측면에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적통'인 문 전 대표와 안 지사에 밀리지 않는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행보로 보인다.

이날 이 시장은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헌화·분향한 뒤 묵념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잠든 너럭바위까지 다가가 다시 묵념한 뒤 묘역을 잠시 둘러봤다.

그는 방명록에 '대통령님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의 꿈을 이재명이 공정사회로 완성하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 시장의 노 전 대통령 묘소 참배는 지난해 11월 4일 이후 처음이다.

그는 이날 묘역을 찾은 지지자·방문객 수십 명과 악수를 하거나 사진촬영을 하기도 했다.

참배를 마친 이 시장은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과 개인적 인연은 없으나 그 분이 꿈꾸었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은 제 꿈과 같다"며 "노 전 대통령의 이상을 실천하기 위해 치열하게 싸워왔다는 점에서 서로 닮았다고 자부하며 그 꿈을 이어가겠다"며 '노무현 정신' 계승자를 자임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의 '대연정' 발언 해명에 대해서는 "안 지사는 국회 협치를 의미하는 것이라는 데 협치와 대연정은 의미가 다르다"며 "국민은 양보와 타협을 통해 하나의 결론에 이르는 정치적 과정을 협치라고 하지 여야를 넘나드는 대연정이라 하지 않는다"고 거듭 날을 세웠다.

이어 "대연정이 본인의 소신이라면 끝까지 밀고 가고 비판과 반발을 감수해야 한다"며 "그게 아니라 잘못된 용어를 쓴 거라면 '본인의 뜻이 아니었다'고 사과해야 한다"고 공세를 취했다.

이후 이 시장은 권양숙 여사를 예방해 약 30분간 환담했다.

봉하마을 방문을 끝낸 그는 창원대학교에서 '한국의 미래, 경남에 묻다'를 주제로 특강을 할 예정이다.

오는 6일에는 지역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뒤 경남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다.

이후 지역위원장 및 지방의원간담회와 당원간담회를 끝으로 이틀간의 경남 일정을 마무리한다.

home12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