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0년 이상 흡연 남성, 골밀도 감소 위험 1.5배 높아"

김상완 교수 연구팀 "장기 흡연, 골다공증 위험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30년 이상 흡연한 중년 남성은 비흡연자에 비해 골밀도가 감소할 위험이 1.5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골밀도 감소는 골다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김상완·이지현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 연구팀은 2008~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50~64세 남성 1천476명의 흡연과 골밀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비흡연자 388명, 흡연자 1천88명으로 구분한 뒤 흡연 기간에 따라 또다시 분류했다. 하루에 담배 한 갑(20개비)씩 15년 미만 흡연한 남성(214명)과 15년 이상~30년 미만(392명), 30년 이상(482명) 등 세 가지로 나눠 골밀도 측정값을 파악했다.

그 결과 매일 한 갑씩 30년 이상 흡연한 남성의 대퇴골(엉덩이뼈) 전체 골밀도는 다른 흡연자에 비해 유의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흡연자와 비교하면 30년 이상 흡연자의 대퇴골 골밀도가 낮을 위험은 1.5배에 달했다.

이번 연구에서 흡연자의 골밀도가 유의하게 낮았던 대퇴골은 골절이 발생할 경우 합병증이나 사망 위험이 증가하는 등 가장 예후가 좋지 않은 부위여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골다공증 환자들에게는 손목, 척추, 대퇴골의 골절이 흔히 나타난다.

김 교수는 "50세 이상 남성 두 명 중 한 명이 골다공증 바로 전 단계인 '골감소증'을 앓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뼈의 손실과 장기 흡연의 연관성은 잘 알려지지 않아 연구를 진행하게 됐다"며 "연구를 통해 장기 흡연이 골다공증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뼈와 미네랄 대사'(Journal of Bone and Mineral Metabolism)에 지난달 31일 온라인 게재됐다.

흡연 담배
흡연 담배[연합뉴스TV 제공]

jand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