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지하금융 '정조준'…부패사범 뇌물은닉 수사에 초점

송고시간2017-02-05 17:35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최고인민검찰원이 공산당 중앙위원회의 요구로 불법적인 예금 수취, 비합법적 주식거래 등 지하금융을 겨냥해 대대적인 수사에 착수했으며, 불법성이 드러나면 엄벌할 방침을 밝혔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5일 보도했다.

중국 수사당국이 지하금융 수사에 나선 것은 공산당 고위 관료 등 부패 사범의 뇌물 은닉 등과 연관된 때문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중국에선 부패 공무원, 인터넷 도박업자, 전화금융사기, 마약업자 등이 불법 자금을 지하금융업체 또는 역외 회사를 통해 유통시키고 있으며 이 때문에 중국 경제에 큰 피해가 초래된다는 지적이 많다.

중국 내 검찰 기관들은 금융 리스크 예방에 초점을 맞춰 자본모집 사기, 돈세탁, 지하은행 운영, 인터넷 다단계판매 등을 집중 단속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주가 조작, 내부자 거래, 가짜 정보 유출 등 증권·선물거래 등을 이용한 신형 경제범죄 및 부동산시장에서의 탈세 적발에 힘쓰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화통신은 2016년 베이징(北京), 윈난(雲南)성 등지에서 적발된 600억 위안(약 10조1천억원) 규모의 'e쭈바오(租寶) 등을 통한 온라인 대출사기, 2015년 주식시장 붕괴를 초래해 산둥(山東) 검찰이 검거한 헤지펀드 투자가 쉬샹(徐翔) 사건 등을 계기로 대대적인 지하금융 수사가 시작됐다고 전했다.

中 "불법 경제활동 엄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中 "불법 경제활동 엄단"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당국이 국가 경제를 좀먹는 불법 경제활동에 대한 엄벌 방침을 밝혔다. 사진은 온라인 대출사기 피해자들이 당국에 진정하기 위해 모인 모습.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