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탄 화재, 점포 중앙부서 철제 절단중 '발화'…"폭발은 없어"(종합)

송고시간2017-02-05 15:04

합동감식 경찰 "현장서 산소절단기 발견…가스용기에 가스 남아 있어"

"소방시설 작동 여부는 확인 중…정밀감정 결과 2주가량 걸릴 듯"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 원인을 찾아라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 원인을 찾아라

(화성=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5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동탄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 현장에서 경찰과 소방당국이 현장감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강영훈 기자 = 4명의 목숨을 앗아간 경기 화성 동탄신도시 초고층건물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현장을 합동 감식한 경찰은 점포 중앙부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현장에서 발견된 가스 용기 안에 가스가 남아 있는 것으로 미뤄 폭발은 없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점포 중앙부에서 발견된 산소절단기와 가스 용기 등을 수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5일 화재현장 합동감식을 진행한 경찰은 점포 중앙부 철제구조물 절단 작업 중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되며 이곳에서 산소절단기 등 장비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합동감식은 발화지점과 발화원인을 찾는 데 중점을 두고 진행됐다"며 "결과는 2주께 뒤에 나올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용접(산소절단) 작업 중 불이 난 게 맞는지, 불이 왜 그렇게 커졌는지, 당시 내부에 어떤 가연성 소재가 있었는지, 소방시설이 작동한 게 맞는지 등에 대해선 아직 확인된 게 없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현장 내부는 전소한 상태여서 당시 작업자들이 어떤 구조물을 철거하던 중 불이 났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곳곳에 철제 구조물 철거 작업이 진행됐다는 것을 방증하듯, 일부 철제 구조물은 그대로 남아 있고, 이미 철거된 철제는 바닥에 쌓여 있었다.

'쾅' 하는 폭발음이 들렸다는 증언이 있었지만, 현장에서 발견된 가스 용기 안에 가스가 들어 있고, 현장에 폭발로 인한 파편 등의 흔적이 없는 것으로 미뤄 폭발은 일어나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현장에선 LP가스 용기 1개와 이에 연결된 산소 용기 1개, 예비 산소 용기 1개 등 3개가 있었고, 이 용기 3개 모두 가스가 잔류해 있는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일부 시민이 폭발음을 들었다고 증언했지만, 이는 가연성 물질 등이 타면서 소리가 날 수 있는 걸로 알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합동감식에는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고용노동부, 가스안전공사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경찰 등은 화재 현장에서 산소절단기 장비와 가스용기 등이 발견된 점으로 미뤄, 절단 작업 중 불이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2008년 12월 5일 8명의 목숨을 앗아간 서이천물류창고 화재 당시에도 용접 담당자가 창고에서 용접작업을 하던 중 불꽃이 샌드위치 패널 안쪽 가연성 소재에 옮겨붙어 발생했다.

2014년 5월 26일 9명이 사망하고 60명이 부상한 고양터미널 상가 화재 역시 칸막이 및 가스배관 공사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작업자들이 가스가 샌 사실을 모른 채 용접작업을 하다가 불씨가 천장 가연성 소재에 옮겨붙으면서 발생한 바 있다.

특히 점포 중앙부에서는 소화기도 발견돼, 현장소장 등이 화재 직후 자체 진화를 시도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는 현장소장 이모(63·사망)씨가 흡연구역에 있다가 연기를 감지하고는 소화기를 들고 현장으로 뛰어들어갔다는 유일한 현장 생존자 진술과도 어느 정도 일치한다.

경찰은 메타폴리스 화재 상가의 철거공사 계약 내용을 분석해 당시 작업에 투입된 관계자 10명(2명 사망)의 작업 내용 등을 분석하고 있다.

불이 어떻게 발생했는지에 대한 참고인 진술과 현장 감식 결과를 분석해 책임 소재를 따질 예정이다.

특히 안전조치 미이행 여부를 조사해 공사 관계자의 책임이 드러나면 관련자를 형사 입건할 방침이다.

산업안전보건법과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용접(산소절단 등) 안전 매뉴얼에 따르면 용접 전에 화기 작업허가서를 작성하고 용접이 끝날 때까지 화기 감시자를 배치해야 한다.

용접작업이 진행될 땐 바닥으로 튀는 불티를 받을 포, 제3종 분말소화기 2개, 물통, 모래를 담은 양동이(건조사)를 배치해야 한다.

경찰은 당시 작업 현장에서 이 같은 매뉴얼을 제대로 지켰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4일 오전 동탄 메타폴리스 단지 내 4층짜리 부속 상가건물 3층 뽀로로 파크가 있던 점포에서 발생한 불로 4명이 숨지고 47명이 부상했다.

부상자 가운데 14명은 현장에서 구급차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나머지 부상자들은 화재 이후 병원을 찾아 연기흡입으로 인한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뽀로로 파크는 지난달 계약만료로 상가에서 철수했으며, 일부 인테리어 시설이 남아 있어 후속 업체 입주를 위해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이었다.

66층짜리 초고층 주상복합건물인 메타폴리스는 상가건물 2동, 주거 건물 4개동(1천266세대)으로 이뤄져 있다.

goal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