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與 당명개정, 시신 화장"…與 "막말 구태정치"

송고시간2017-02-05 14:23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박수윤 기자 = 국민의당이 4일 새누리당의 당명 개정 작업을 '죽은 시신 화장하기'로 규정하자, 새누리당이 '막말 구태 정치'라고 반발하는 등 양측 간 거친 설전이 벌어졌다.

국민의당 양순필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최순실이 최서원으로 개명했다고 그 흉악한 본질이 달라지지 않는다"며 "최순실은 최순실인 것처럼 새누리당이 이름을 골백번 바꿔도 새누리당은 새누리당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정당 심볼과 로고를 태극기를 형상화한 모양으로 변경하는 것을 추진 중인 데 대해서도 "낯 두꺼운 행태다. 국민과 국가를 모독하는 것"이라며 "흉측한 범죄를 저지른 조폭이 팔뚝에 태극기를 문신하는 것과 똑같은 짓"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개명이 아니라 해체와 소멸의 길로 가야 마땅하다"며 "죽은 시신에 화장한다고 다시 살아날 리 없는 것처럼 새누리당이 무슨 짓을 해도 결코 우리 국민은 '박근혜 새누리당 무리'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반박 논평에서 "국민의당이 새 정치를 한다더니 다른 당을 비난하는 구태 정치나 펼칠 것이냐"면서 "국민을 위해 국민만 바라보는 정치를 펼치려는 노력을 한없이 평가절하한 국민의당에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제3 지대를 만든다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영입하려고 뛰어다니더니 이제는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을 영입하겠다고 한다"며 "새 정치를 한다면서 안철수 전 대표를 띄우려고 여기저기 불쏘시개 역할을 할 정치인들을 구걸하는 모습이 애처롭기까지 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대권욕에 눈이 멀어 타당을 비하하고 대선후보 만들기에만 골몰할 게 아니라 국민을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민생을 챙기는 것이 자신들이 말한 새 정치를 펼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