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른정당, 친박 태극기집회 참석에 "극단적 선동" 비판

"정치권 민생문제 해결하면서 헌재 결정 조용히 기다려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비박(비박근혜)계 탈당파로 구성된 바른정당은 5일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의 이른바 '태극기 집회'(보수단체의 탄핵반대 집회)' 참석에 대해 "극단적 선동 행위"라고 비난했다.

탄핵 정국에서 국민이 이념적·지역적으로 양분된 상황을 치유해야 할 정치인들이 분열에 앞장서는 것은 정치의 본분을 망각한 행위라고 거듭 지적했다.

아울러 헌법재판소 심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정치인들이 한쪽 편을 지나치게 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시각도 드러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태극기 집회는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옹호하는 집회 아니냐"면서 "그 자체가 보수를 분열시키는 요인이 되고 국가를 점점 더 어렵게 만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촛불이든 태극기 집회든 서로 극단적으로 자기 진영 논리로만 치닫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야당 의원들이 촛불집회에 계속 참여하면서 극단으로 가는 것이나, 새누리당 의원들이 태극기 집회에 가서 부채질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국회에서 탄핵을 가결한 것은 국민의 민심을 제도권 안으로 받아들려 대통령의 직무를 정지시키고 헌법적 판단을 받겠다는 것"이라며 "태극기 집회에 새누리당이 참여해서 마치 선동하는 것처럼 연설하는 것은 또다시 국론과 광장을 분열시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제는 정치권이 국민 민생문제를 위해 노력하고 조용히 헌재의 탄핵 인용과 기각 여부를 지켜봐야 할 때"라며 "더는 광장의 분열을 이용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굳히는 것은 성숙한 정치가 아니다"고 덧붙였다.

전날 종로구 청계천 광장에서 열린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에는 새누리당 대권 주자들인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와 윤상현, 조원진, 김진태, 전희경 의원 등이 참석했다.

'태극기 집회' 참석한 김문수
'태극기 집회' 참석한 김문수(서울=연합뉴스)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4일 서울 광화문 인근에서 열린 보수단체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7.2.4 [김문수 비대위원측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5 1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