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등산보호협의회 "방공포대 이전 불협화음 멈춰야"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립공원 무등산 정상부 방공포대 이전 시기와 장소를 둘러싼 불협화음에 대해 시민사회가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무등산보호단체협의회는 5일 성명을 내어 "무등산 방공포대 이전과 관련해 이견이 표출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는 광주시가 풀어야 할 난제 중 하나로 시뿐만 아니라 시민이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광산구 송정리가 KTX 복합환승센터 구실을 하면서 지역 상권이 전 지역으로 확산하는 파급효과를 누리고 있다"며 "방공포대 이전은 무등산 정상 명승지화로 광주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방공포대는 추적시설과 타격시설로 구분되는데 이전지에는 타격시설만 설치해 추적시설에서 발생하는 전자파 위험이 없다"며 "더욱이 무등산 방공포대 타격시설은 현재 대폭 축소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와 다르다"고 덧붙였다.

단체는 "2014년 국가지질공원으로 인증받은 무등산을 세계지질공원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인증 준비과정에서 다녀간 예비실사단이 방공포대 이전을 조언해 신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방공포대 이전의 공이 공군에서 시민의 몫으로 돌아왔다"며 "폭넓은 시민 요구 수렴 기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방공포대 이전 대상지 중 한 곳으로 떠오른 광주 군 공항 지역 기초의회인 광산구의회는 지난달 17일 후보지 전면 재검토를 촉구한 바 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5 10: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