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루마니아, 대규모 시위에 결국 '부패사범 사면' 조치 전격 철회

송고시간2017-02-05 04:29

(부쿠레슈티 AFP=연합뉴스) 소린 그린데아누 루마니아 총리는 4일(현지시간) 대규모 반(反)정부 시위를 초래한 '부패사범 사면'에 관한 행정명령을 철회하겠다고 밝혔다.

그린데아누 총리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다.

소린 그린데아누 루마니아 총리
소린 그린데아누 루마니아 총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내일(5일) 각료회의를 열어 이번 칙령을 철회할 것"이라면서 "나는 루마니아를 분열시키고 싶지 않다. 이 나라가 두 개로 갈라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부패사범 사면에 관한 조치를 섣불리 발동했다가 이에 반발하는 대규모 항의시위가 연일 계속되자 결국 백기를 든 것이다.

그린데아누 총리의 사회민주당(PSD) 연정은 지난달 31일 교도소 과밀을 해소한다는 명분으로 형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 행정명령은 징역 5년 이내의 기결수와 직권남용에 다른 국고 손실액이 20만 레이(약 5천500만 원) 미만인 부패 사범을 대거 사면하는 내용으로, 루마니아 정부가 최근 몇년 간 반부패 기조 아래 기소한 부패 공직자들은 물론 현 정부 실세로 통하는 리비우 드라그네아 PSD 대표도 이 조치의 혜택을 받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시위대는 정부청사 앞 등지에서 '도둑들', '정부 퇴진' 등의 구호를 외치며 항의시위를 벌여왔다.

지난 1일의 경우 부쿠레슈티 시위현장에 최대 10만 명이 운집했다. 현지 언론은 이번 반부패 시위가 차우셰스쿠 정권이 붕괴한 1989년 혁명 이후 최대 규모라고 보도했다.

지난 1일 루마니아 부쿠레슈티 정부청사앞에서 열린 대규모 '反부패' 시위
지난 1일 루마니아 부쿠레슈티 정부청사앞에서 열린 대규모 '反부패' 시위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