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정강정책서 '창조' 삭제 검토…'박근혜 지우기' 나서나

송고시간2017-02-05 08:50

탄핵인용 대비해 朴정부 상징어 빼고 서민·중소기업 정책 문구 삽입 검토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여당인 새누리당이 정강정책에서 '국민행복'과 '창조' 등 박근혜 정권을 연상시키는 단어를 삭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누리당은 5일 오후 당헌당규개정특위 1소위를 열고 이런 내용을 포함해 현 당헌당규에서 삭제·추가할 부분을 검토할 예정이다.

소위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탄핵소추를 당하고 각종 사업의 이권을 챙기는 등 비선 실세 국정농단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준 부분이 많다. 정강정책 내에서 '행복', '창조' 등 박 대통령과 연관됐다는 느낌을 줄 수 있는 내용에 변화를 줘야 하는지 고민이 있다"고 말했다.

'국민행복'과 '창조'는 박근혜 정부의 상징어나 다름없다. 2012년 박근혜 캠프의 정책 공약을 마련하는 대선기구가 '국민행복추진위원회'였다. 이후 박근혜 대통령은 집권 내내 '창조경제'와 '문화융성'을 강조해왔다.

여당인 새누리당은 이들 단어를 2012년 2월 마지막으로 개정된 새누리당의 정강정책의 키워드로 삼았다. 전문에는 "새누리당은 국민 행복을 최우선 과제로 삼을 것이며 '국민 행복 국가'를 실현하기 위한 정책추진을 지향한다"고 나온다. 기본정책 중 '10대 약속'에도 '국민행복을 위한 평생맞춤형 복지', '기회균등의 창조형 미래 교육 실현' 등 '국민행복'과 '창조'가 수차례 등장한다.

따라서 새누리당의 이 같은 움직임은 대선을 앞두고 '박근혜 지우기'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고 있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인용돼 조기 대선을 치르는 상황을 가정하고 박 대통령과 현 정부와의 관계를 '단절'하는 쪽으로 판단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그동안 새누리당은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친박(친박근혜)계 인적청산, 정치·정당·정책쇄신 등에 매진해 왔다. 집권 여당으로서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국정농단의 책임을 함께 진다는 명분이었다. 이날 열리는 당헌당규개정특위 소위는 그동안의 당 쇄신 결과를 당헌당규 정강정책에 새롭게 반영하는 게 목표다.

소위는 박 대통령을 연상케 하는 '국민행복'과 '창조' 등 문구를 삭제하는 대신, 서민경제·중소기업 육성 정책을 의미하는 문구를 넣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아울러 '4차 산업혁명' 등 과학 분야의 새로운 추세를 반영하는 것도 논의된다.

당 핵심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새누리당이 인적청산, 정당·정치·정책쇄신 한 것을 당헌당규와 정강정책에까지 반영해 새로운 프레임으로 무장하고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며 "다음주 초 당명과 정강정책 등을 변경해 전국상임위를 거쳐 최종 확정 지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인명진,'보수개혁, 3정 혁신"
인명진,'보수개혁, 3정 혁신"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정책쇄신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7.1.22
scoop@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