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정부경전철 회룡역 수도관 터져 '물바다'

송고시간2017-02-04 23:05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최근 파산 신청을 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의정부경전철의 한 역사에서 수도관이 터지는 사고가 나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4일 의정부경전철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께 지하철 1호선 환승역인 경전철 회룡역사 천장에서 수도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화장실 쪽으로 연결되는 수도관이 터지면서 개찰구 주변 온 바닥에 물이 흥건해 경전철 이용 승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고로 인한 다른 피해는 없었다.

의정부경전철은 밸브를 차단하는 등 임시 조치를 하고, 인력을 동원해 약 1시간 만에 바닥 청소를 마무리했다.

또 이날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간 만큼 동파 사고는 아닌 것으로 보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

의정부경전철은 2천억원의 운영 적자를 감당하지 못해 개통 4년 만에 지난달 법원에 파산을 신청한 바 있다.

'물바다'된 경전철 회룡역
'물바다'된 경전철 회룡역

[독자 제공=연합뉴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