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경 시험실 대부분 검사 능력 적합… 올해 평가기준 대폭 강화


환경 시험실 대부분 검사 능력 적합… 올해 평가기준 대폭 강화

국립환경과학원 [연합뉴스TV 제공]
국립환경과학원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전국 대부분 환경 시험실이 오염도 시험·검사 능력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실시한 '전국 환경분야 오염도 검사기관 능력 평가' 결과를 6일 공개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분야 시험·검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험·검사 능력 평가'를 매년, '운영능력 평가'를 3년에 한번씩 하고 있다.

이번 평가 결과, 시험·검사 능력 평가에서 1천36곳 중 99%인 1천26곳이, 운영능력 평가에서 349곳 중 97.1%인 339곳의 시험실이 적합 판정을 각각 받았다.

시험·검사 능력 평가 시험실 중 10곳(1%)은 능력이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질 분야 323곳 중 5곳(1.5%), 토양 분야 95곳 중 2곳(2.1%), 실내공기질 분야 68곳 중 3곳(4.4%)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평가 과정 중 영업을 포기한 곳은 3곳이다.

운영능력 평가에서 10곳(2.9%)은 부적합 결정을 받았다. 세부 분야별로는 대기 분야 67곳중 2곳(3%), 수질 분야 91곳 중 3곳(3.3%) 등이 부적합 판정을 각각 받았다.

평가 과정 중 영업을 포기한 1곳과 행정 처분 중인 3곳은 최종 평가에서 제외됐다.

이번 능력평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시험실은 최종 판정일로부터 3개월간 관련 업무를 할 수 없다. 다시 업무를 하려면 능력평가에서 '적합' 판정을 받아야 한다.

환경시험·검사기관은 국립환경과학원의 능력평가를 받으면 신뢰도 향상뿐만 아니라 시험실 운영 등에서의 부족한 부분에 걸쳐 전문가들로부터 기술적인 지도도 받을 수 있다.

최종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장은 "올해부터는 시험·검사 능력평가용 표준시료 항목수를 지난해 90개보다 크게 증가한 105개로 늘리고, 운영능력 평가 기준도 개선할 계획"이라며 "환경시험·검사기관의 신뢰도를 향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6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