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봄철 수분공급량·태풍, 구상나무 생존에 결정적 영향

송고시간2017-02-05 12:00

구상나무 생존조건…나무 나이테로 분석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봄철 수분 공급량과 태풍이 구상나무 생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리산과 덕유산 일대 구상나무 나이테를 연구한 결과 봄철 수분 공급과 태풍이 이 나무의 생존에 막대한 영향을 줬다고 5일 밝혔다.

나이테 산소동위원소 분석기법을 도입해 2015년부터 2년간 국내에서 처음으로 약 150년(1864∼2015년)동안 살았던 구상나무 82그루의 나이테를 분석, 살아온 과정을 추적했다.

구상나무 고령목 시료채취 모습
구상나무 고령목 시료채취 모습

나이테는 탄생부터 죽음까지 살아가는 동안 연속적인 생육정보를 담고 있어 항공기나 자동차 등 교통수단의 이력기록을 저장하는 장치인 '블랙박스'와 같은 기능을 한다.

나이테 시료 연마·측정과정
나이테 시료 연마·측정과정

국립공원연구원은 죽은 구상나무의 나이테 정보를 기상청 자료와 비교 분석했다.

겨울철 뿌리 보온과 봄철 수분환경이 구상나무 죽음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겨울철 눈은 구상나무의 뿌리가 얼지 않도록 보온 역할을 한다. 봄철에 천천히 녹으면 수분 공급역할도 한다. 생육을 시작하는 봄철 강수량은 나무 뿌리의 활성화 정도를 결정한다.

선 채로 서서히 고사한 구상나무
선 채로 서서히 고사한 구상나무

이번 연구 결과 구상나무는 태풍 등 급격한 기상 변화로 단시간에 죽는 유형과 겨울철 이상 고온 등으로 장기간에 걸쳐 서서히 말라 죽는 유형 등 크게 2가지 형태를 갖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단시간에 급격히 죽은 나무는 태풍 등 강한 물리적 힘을 견디지 못하고 넘어지거나 부러졌다. 태풍 강도와 빈도 증가가 원인이 될 수 있다.

태풍으로 넘어져 죽은 구상나무
태풍으로 넘어져 죽은 구상나무

장기간 서서히 죽는 유형은 겨울철에 눈이 적게 내리거나 기온이 높아져 눈이 빨리 녹고 봄철에 가뭄이 심할 경우 극심한 물 부족 현상을 겪게 된다.

구상나무는 기후변화 영향으로 개체군이 축소돼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에서 위기종(Endangered)으로 등재됐다.

특히 우리나라 고유종으로 전세계에서 한국전나무(Korean Fir)로 불리며 가장 멋진 크리스마스트리로 각광을 받고 있다.

나공주 국립공원연구원장은 "현재까지 얻은 성과를 바탕으로 대표적인 구상나무 집단고사 지역인 지리산 반야봉 일대의 고사목 100그루를 대상으로 추가 정밀분석에 착수할 것"이라며"적설 환경과 수분공급간 관계를 더 면밀하게 파악하기 위해 나이테의 고해상도 영상을 수집하고 미세한 기상 관측 정보 시스템을 확대해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