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슈피겔 '트럼프 손에 흉기, 피 흘리는 자유의 여신상'

(베를린=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독일 유력 주간지 슈피겔이 왼손에는 피 묻은 흉기를, 오른손에는 목 부위에 피가 흐르는 자유의 여신상을 각각 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최근호 표지에 실었다.

슈피겔은 4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올린 온라인판에서 이와 같은 충격적인 표지를 선보였다.

'피 흘리는 자유의 여신상'
'피 흘리는 자유의 여신상'[슈피겔 홈페이지 캡처]

표지 속 트럼프 대통령은 검정 양복 정장에 빨간색 넥타이 차림의 신사이지만 사실상 얼굴이 없다. 눈과 코가 없고 입은 고함을 지르는 듯한 모양이기 때문이다. 그런 트럼프 대통령 옆 사진 설명은 "미국 우선(아메리카 퍼스트)"이다.

이 만화 같은 이미지를 애초 그린 쿠바계 미국인 에델 로드리게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반(反) 이민 행정명령을 두고 "민주주의의 참수이고, 성스러운 상징물(자유의 여신상)의 참수이다"라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에 말했다.

이 표지 그림은 독일뿐 아니라 미국 언론 일부에서도 논란을 일으켰다.

대중지 빌트는 온라인판 사설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이슬람국가'(IS) 학살자와 견줘도 되는가 하고 반문하며 그 적절성을 문제 삼았다고 dpa 통신이 소개했다.

워싱턴타임스 등 미국 언론과 온라인 뉴스포털 퍼즈피드 같은 매체에서도 이 그림이 헤드라인에 오르기도 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un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