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호남의 한과 김대중 정신은 분열의 정신 아니다"

송고시간2017-02-04 18:05

"민주주의 잘 실천해 계층·노사·남북 갈등 봉합하자"

(천안=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4일 "호남의 한과 김대중 정신은 절대로 분열의 정신이 아니다"며 "민주당은 김대중과 노무현의 역사를 고스란히 안고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축사하는 안희정 충남지사

(천안=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4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핵심간부 연수가 진행된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 대강당에서 안희정 충남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2017.2.4

안 지사는 이날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핵심간부 연수'에 참석,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우리 당이 다시 김대중·노무현 정신을 축으로 하는 두 개 정파로 분열돼 너무 안타까웠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저는 2008년 김대중, 노무현 정신이 분열하려 할 때 '두 개의 정신은 분열할 수 없다'는 슬로건으로 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해 당선됐고, 분열을 봉합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지금 큰 전환기를 맞고 있다"며 "20세기까지의 정부·행정 방식, 시장운영 원리·틀, 각종 시장정책·규제, 전통적인 외교·통일·국방·국제 질서에 대한 태도가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가 이 변화를 주도해 내지 못하면 국가 사회는 한 시대 뒤떨어질 것"이라며 "모든 변화를 이루고 시대교체를 하기 위해 이번에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내가 바로 충남 엑소'
'내가 바로 충남 엑소'

(천안=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4일 더불어민주당 전국청년위원회·대학생위원회 핵심간부 연수가 진행된 충남 천안 우정공무원연수원 대강당에서 축사를 위해 참석한 안희정 충남지사가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7.2.4

그는 "저의 도전은 민주당 역사에서 분열할 수 없는 것을 분열시키려 하는 모든 주의, 세력과의 싸움이기도 하다"고 역설했다.

안 지사는 "민주주의를 통해 당과 지역사회, 국가를 단결시켜야 한다"며 "민주주의를 잘 실천해 대한민국의 계층 갈등, 노사 갈등, 남북 갈등을 봉합하고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