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의원들, 시민단체와 '18세 선거권' 촉구…"정쟁대상 아니다"

송고시간2017-02-04 18:01

우원식·김영호, 국회서 행사…함세웅 신부·명진스님·청소년들 참석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김영호 의원은 4일 국회에서 시민단체와 함께 선거연령 하향을 위한 공직선거법 개정을 촉구하는 행사를 열었다.

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대회의실에서 시민단체 '18세 선거권 공동행동 네트워크', '개혁입법네트워크'와 함께 행사를 열고, 선거연령 하한을 현행 19세에서 18세로 낮추는 내용의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조속히 통과시키라고 촉구했다.

이 자리에는 함세웅 신부, 명진 스님 등 진보성향의 종교계 인사들과 청소년들도 함께 했다.

우 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에 18세 투표권이 없는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면서 "의무만 부여하고, 권리는 부여하지 않는 나라인 셈이다. 정치인으로서 부끄럽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보수 정당을 중심으로 한 일부 정치권은 참정권 확대가 국민의 권리를 보장하는 당연한 일임에도 불구하고 유불리만 따지면서 미뤄왔다"면서 "바른정당 또한 만 18세 투표권 부여에 적극적인 입장을 철회했다가 최근 다시 찬성으로 입장을 선회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눈앞의 유불리만을 따지는 모습이 한심스러웠는데 다시 찬성을 한다니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 "만 18세 투표권 부여는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아니다. 정치권에 주어진 의무"라고 강조했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