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달러 강세 14년 만에 최고…약세로 방향 틀까

미국 4월 환율조작국 발표…당분간 경계감에 약세 지속될듯
"미국 정치사회적 불협화음 지속시 약세 오래 갈 수도"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른바 '환율전쟁'을 선포한 이후 달러 가치가 떨어져 달러 약세 현상이 추세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지난해 말 달러 강세는 14년만에 최고치를 찍었다가 내려왔지만 아직 방향을 완전히 틀었는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미국 재무부의 4월 환율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당분간 달러 약세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긴 하다. 그러나 미국의 정치사회적 불확실성이 지속되면 약세 현상이 오래 갈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트럼프발 환율전쟁에 한국, 중국, 일본 통화 가치는 동반 상승 중이며, 특히 원화 가치가 큰 폭으로 올랐다.

5일 국제금융센터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강세의 정도를 보여주는 달러 인덱스가 지난해 12월 28일 103.300으로 2002년 12월 23일(103.640) 이후 14년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이 지수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8년 4월 22일 71.329까지 떨어진 이후 등락을 거듭하다 2011년 4월 29일 72.933을 보인 이후부터는 줄곧 상승세를 타 그야말로 '강달러'의 면모를 보였다.

지난해에는 연저점을 보인 5월 2일(92.626) 이후 연고점을 보인 12월 28일까지 11.5% 오르며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달러 강세에 원화 가치는 하락, 지난해 12월 28일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지난해 3월 9일(1,216.2원) 이후 9개월여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일본, 독일을 직접 거명하며 환율조작 가능성을 제기하자 달러는 약세로 돌아섰다.

지난달 말 달러 인덱스는 100.430으로 지난해 말 이후 한 달여 만에 2.8% 하락했다.

같은 기간에 원화 가치는 급상승해 원/달러 환율이 5.2% 폭락했고 엔화 환율은 3.0%, 위안화 환율은 1.2% 각각 하락했다.

향후 달러 방향을 두고는 약세 흐름이 더 지속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달러 인덱스의 경우 지난해 저점 대비 고점 상승 폭이 11.5%인 것에 비해 아직 이후 하락 폭은 3%를 밑돌고 있다. 달러 강세가 역대 최고를 보였던 2001년 7월 5일(71.329) 이후 1년간 달러 인덱스는 10.9% 하락한 적이 있다.

미국 재무부가 오는 4월에 환율보고서를 발표하는 것도 달러 약세 전망에 힘을 더하고 있다. 실제 발표 전까지는 중국, 일본, 독일 등에 대한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전망이 잇따르며 달러 가치를 하락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허진욱 삼성증권[016360] 연구원은 "오는 4월 미국 재무부가 반기 환율보고서를 발표할 때까지 환율조작국 지정에 대한 경계감이 지속하는 과정에서 달러 약세는 좀 더 진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박희찬 미래에셋대우[006800] 연구원은 "미국의 정치 사회적 불협화음이 지속할 경우 달러 약세 압력이 생각보다 좀 더 오래 지속할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중장기적으로 달러 약세가 지속하긴 어렵다는 관측도 있다.

트럼프 정부가 중국과 일본, 독일의 환율정책을 공격하는 것은 달러 약세 유도보다는 무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압박 수단으로 이용할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올해 미국의 금리 인상 가능성이 큰 것도 달러 약세 장기화를 막는 요인으로 꼽힌다.

kak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5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