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소녀상 철거' 요구 부착물 뗀 40대…경찰 "혐의 없다"

송고시간2017-02-04 13:24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부착물을 떼어 낸 4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혐의가 없다"며 입건하지 않았다.

소녀상 철거 요구 부착물 뗀 남성
소녀상 철거 요구 부착물 뗀 남성

(부산=연합뉴스) 3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불법 부착물을 떼어 낸 남성을 경찰이 조사하고 있다. 2017.2.3 [부산 동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동부경찰서는 4일 소녀상 주변의 부착물을 떼어 낸 하모(41)씨를 입건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씨는 3일 오전 11시 30분께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일본인을 사랑하라', '반일감정 선동 그만' 등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는 종이 부착물을 뗐다가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현장에서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를 거부한 하씨는 4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일본을 옹호하고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며 1인 시위 중'이라는 기사를 보고 화가 나 시위자를 만나러 갔다가 부착물을 떼어 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훼손 대상이 불법 부착물이고, 정치적 의도가 없다는 것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다시 붙인 '소녀상 철거 요구' 부착물
다시 붙인 '소녀상 철거 요구' 부착물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3일 오후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 주변에 다시 부착된 '소녀상 철거 요구' 유인물. 2017.2.3
wink@yna.co.kr

당초 불법 부착물을 붙인 남성은 3일 오후 다시 소녀상에 나타나 '불법 설치물 동구청은 철거하라', '빈 협약 이행하라', '이제는 화해' 등이 적힌 종이를 다시 붙이고 사라졌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