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연정' 논란 하루만에 수면 아래로…文·安 서로 확전 자제

安 "협치 통한 개혁완성 방점" 해명…文측 "같은 맥락…함께하자" 화답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의 발언으로 촉발된 '대연정'(大聯政) 논란이 하루 만에 수면 아래로 가라앉는 분위기다.

여권과의 대연정도 가능하다는 안 지사의 3일 발언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동의할 수 없다"고 맞받아치면서 양측 사이에 긴장도가 치솟았지만, 안 지사가 이튿날인 4일 자신의 발언 취지를 적극 해명하고 문 전 대표 측도 이에 수긍하는 태도를 취한데 따른 것이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대연정 언급에 대해 "대화와 타협의 정치는 민주주의 의회정치의 움직일 수 없는 대원칙으로, 국민의 개혁 요구를 단 한 걸음이라도 실천하고자 하는 게 대연정 제안의 취지"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제가 노무현 정부의 대연정, 미완의 역사를 완성하겠다는 것은 대연정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민주주의 정치, 의회정치의 대화와 타협 구조를 정상화해 시대의 개혁 과제를 완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과거 적폐 세력과 손을 잡자는 게 아니라 개혁의 완성을 위해서는 의회의 타협 정치가 기본이 되어야 한다는데 방점이 찍혀있는 것이다.

안 지사의 이런 해명성 글에 문 전 대표 측도 즉각 화답을 보냈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 역할을 하는 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지사의 글은 어제 문 전 대표가 지적한 부분과 일정 부분 맥락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전선 확대를 자제했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표는 국민이 요구하는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을 다음 정부에서 함께 할 수 있느냐가 연정과 협치의 기준이 될 것이라 했는데, 안 지사도 그런 국민의 개혁 요구를 협치를 통해 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지사도 그런 점에서 함께 해나갔으면 좋겠다"고 했다.

문 전 대표가 전날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은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실패와 국정농단·헌정유린 사태에 제대로 반성·성찰하고 국민께 속죄하는 기간을 가져야 한다. 그게 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 정당과 연정한다는 데 동의하기 어렵다"고 한 데 대해 안 지사도 "박근혜·최순실을 용서하자는 것도, 과거의 적폐를 덮고 가자는 것도, 새누리당을 용서하자고 말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답한 것도 긴장의 수위를 낮추게 만든 대목이다.

이처럼 안 지사가 문 전 대표의 반박에 대해 재반박이 아닌 해명성 글을 올리고, 문 전 대표 측도 수긍하는 모양새를 보이면서 논란이 더는 확산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대치 전선이 하루 만에 해소 국면으로 흐른 것은 연정을 위한 기본 원칙과 취지가 서로 다르지 않다는 공감대를 확인한 데 따른 것이지만, 두 주자가 당내 경선을 앞둔 시점에서 '노무현의 적통'으로서 갈등을 확산하는 모양새가 바람직하지 않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연정' 논란 하루만에 수면 아래로…文·安 서로 확전 자제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