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법행위 때 정당 해산"…캄보디아 총리의 야당 '옥죄기'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30년 넘게 권좌를 지키고 있는 훈센 캄보디아 총리가 올해 지방선거와 내년 총선을 앞두고 야권 '옥죄기'에 나서 캄보디아 정국에 긴장감이 돌고 있다.

4일 일간 프놈펜포스트 등에 따르면 훈센 총리는 최근 한 행사에서 당원이 범법행위를 하면 소속 정당을 해산시키도록 정당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태국 헌법에 이런 규정이 있었다는 점을 거론하며 "심각한 범죄를 저지른 당원이 있는 정당을 해산해 더는 문제를 일으키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훈센 총리가 또 유죄 판결을 받는 사람은 어떤 당직도 맡지 못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하자 정부와 여당은 법적 검토에 착수했다.

훈센 캄보디아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훈센 캄보디아 총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를 놓고 집권 캄보디아인민당(CPP)의 소크 에이산 대변인은 "야권을 겨냥한 것이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제1야당인 캄보디아구국당(CNRP)의 삼랭시 대표를 염두에 뒀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훈센 총리의 최대 정적인 삼랭시 대표는 과거 명예훼손 사건에 대한 캄보디아 당국의 뒤늦은 형 집행 결정으로 '자의 반 타의 반' 해외 망명생활을 하고 있다.

엥 차이 에앙 CNRP 의원은 "훈센 총리가 선거 운동이 시작되기도 전에 자신에게 도전하지 못하도록 협박하고 권한을 남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훈센 총리는 1월 18일 삼랭시 대표를 상대로 100만 달러(11억5천만 원)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훈센 총리가 야당을 비방하기 위해 유명 소셜미디어 활동가에게 돈을 줬다는 삼랭시 대표의 주장으로 명예를 훼손당했다는 것이다.

훈센 총리는 이 소송에서 이기면 삼랭시 대표 명의로 돼 있는 CNRP 당사를 압류, 매각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회평론가 메아스 니는 "훈센 총리는 자신의 통제하에 있는 사법부 덕에 승소할 것을 알고 있다"며 정부 여당과 야권의 대립각이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삼랭시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AP=연합뉴스 자료사진]
삼랭시 캄보디아구국당(CNRP) 대표[AP=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