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정부 한반도 실무 인선 주목…동아태차관보 디솜버 물망

마이클 디솜버
마이클 디솜버[설리번 앤드 크롬웰 웹사이트]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의 초대 국무장관인 렉스 틸러슨이 지난 1일(현지시간) 정식 취임함에 따라 한반도 정책을 담당할 국무부 실무직 인선에도 관심이 쏠린다.

미국 정부의 대(對) 동아시아 외교 실무 책임자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에는 아시아 통상 전문 변호사인 마이클 디솜버가 유력하게 부상하고 있다.

미국 유력 정보소식지인 넬슨리포트는 최근 대니얼 러셀 차관보의 후임으로 법무법인 설리번 앤드 크롬웰 소속의 인수합병(M&A)과 사모펀드 전문 변호사인 마이클 G. 디솜버를 거론했다.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도 지난달 28일 미국 공화당 해외지부 위원장을 맡아온 디솜버가 국무부 동아태차관보에 오를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설리번 앤드 크롬웰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스탠퍼드대와 하버드대에서 수학한 디솜버는 1997년부터 홍콩에서 근무하면서 한국과 중국, 동남아시아 지역의 M&A, 차입매수(LBO), 조인트벤처, 직접투자 등과 관련한 업무를 맡고 있다. 설리번 앤드 크롬웰 한국 사업도 총괄하고 있다.

중국어에 능통하며 한국어도 일부 구사하는 것으로 소개됐다.

디솜버는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달 20일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에서 아내와 찍은 사진과 18일 워싱턴의 공화당 전국위원회 회의에서 라이언 프리버스 백악관 비서실장과 나란히 찍은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러셀 차관보 후임으로는 디솜버 외에 랜달 슈라이버 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도 거론되고 있다.

조시 로긴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는 지난달 슈라이버의 임명 가능성을 언급하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규모가 작아서 사실상 국무부와 국방부의 동아태 담당 차관보들이 트럼프 정부의 아시아 정책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긴은 국방부 동아태 차관보로는 현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한국 석좌를 맡고 있는 빅터 차 NSC 아시아 담당 보좌관을 거론했다.

빅터 차 CSIS 한국석좌
빅터 차 CSIS 한국석좌[연합뉴스 자료사진]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