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사는 폭언 일삼고 학교는 방관" 예고 학생들 서명운동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에 있는 A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이 "교사의 억압적, 성차별적인 발언으로 학생들의 인권이 침해당하고 있다"며 '인권보호'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

A학교 학생들이 SNS에 올린 서명운동지. [A학교 학생 SNS 갈무리=연합뉴스]
A학교 학생들이 SNS에 올린 서명운동지. [A학교 학생 SNS 갈무리=연합뉴스]

이들은 "학교는 학생을 향한 교사들의 폭언, 차별, 혐오 발언이 만연한데도 오랜 기간 징계와 행정적 조치 없이 방관하고 있다"며 "예술인을 양성하겠다는 학교 설립목적이 무색하게 오히려 학생들에게 예술 활동을 저해하는 정신적 손해를 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생들은 학교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하는가 하면, SNS에 'A예고 고발'이라는 계정 등을 만들어 학생들이 겪었던 언어폭력 경험을 제보받고 있다.

실제 A학교 학생들이 올린 것으로 보이는 SNS 게시글에는 "여자는 취집(취업하는 대신 결혼)해야 한다", 파마머리를 한 학생에게 "(너희는) 문제 있는 애들이라서 부모님이 파마해도 아무 말씀 안 하시지"라고 일부 교사가 말했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A학교 학생이 SNS에 올린 고발글 [A학교 학생 SNS 갈무리=연합뉴스]
A학교 학생이 SNS에 올린 고발글 [A학교 학생 SNS 갈무리=연합뉴스]

이밖에 학생들은 "학교폭력 관련 상담을 받으면서 교사로부터 "네가 정말 잘못한 건 없어?'라는 질문을 받았다.", "네가 남자친구와 모텔에 가서 학교 명예실추로 퇴학시킬 수도 있지만 넘어갔다"는 등 저마다 경험을 털어놨다.

A학교 학생들은 "학교가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약속을 할 때까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4일 "학생들의 주장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0: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