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웨딩촬영에 드론 띄우는 미국…결혼식 평균비용 4천만원 돌파

평균비용 6년 연속 상승…'DIY웨딩'서 '격식웨딩'으로 눈돌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에서 'DIY 웨딩'(스스로 기획하고 준비하는 작은 규모의 조촐한 결혼식)이 인기를 모으고 있으나 평균 결혼식 비용은 6년 연속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명 결혼정보 전문업체 '더 나트'(The Knot)가 3일 배포한 연례 조사 보고서 '2016 리얼 웨딩 스터디'(Real Weddings Study)에 따르면 작년 미국인의 평균 결혼식 경비는 3만5천329달러(약 4천만 원)로, 2015년 평균(3만2천641달러) 대비 8% 더 늘어났다.

'더 나트' 측은 "조사가 시작된 2007년 이후 가장 높고, 2010년 이후 6년 연속 늘어난 금액"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미국에서 결혼식을 올린 회원 1만3천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이번 결과를 얻었다.

크리스틴 맥스웰 쿠퍼 편집장은 "요즘 신랑·신부들은 당사자 보다 하객 접대에 더 많은 신경을 쓴다"며 "특징있는 경험을 제공하는 것에 지출의 초점을 맞추는데, 여기 돈이 많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평균 하객 규모는 141명으로, 2009년 평균 149명보다 줄었다. 하지만 접대비는 1인당 평균 245달러로 2009년 194달러보다 늘어났다.

하객 엔터테인먼트 비용은 2009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또 신부가 손에 드는 꽃다발 속에 고프로 카메라를 넣거나 드론을 띄워 웨딩 촬영을 하는 등 테크놀러지 활용을 위한 지출도 커졌다.

자립심 강한 신세대 신랑·신부, 그리고 예식은 점차 현대화되고 있으나 결혼 예식의 기본 틀과 비용 책임 등은 아직도 전통적 틀을 벗어나지 못하는 경향이 있었다.

결혼식 비용은 평균적으로 신부 부모가 가장 많은 44%를 부담했고, 당사자 42%, 신랑 부모 13% 정도였다.

경비 전체를 스스로 해결했다는 커플은 단 10%에 불과했다.

지역별로는 뉴욕 맨해튼이 커플당 평균 7만8천464달러로 가장 비쌌고, 이어 뉴욕 주 롱아일랜드, 뉴저지 북·중부, 일리노이 주 시카고, 뉴욕시 외곽, 매사추세츠 주 케이프코드 순이었다.

반면 아칸소 주 커플의 평균 지출은 1만9천522달러로 전국 최저였고 유타, 몬태나, 텍사스 서부, 오리건, 아이다호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업계 전문가들은 "한동안 기존 형식을 탈피한 DIY 웨딩이 큰 관심을 모았으나 최근 들어 '격식'에 대한 관심이 다시 일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웨딩와이어'의 결혼 트렌드 전문가 앤 셔토프는 "특히 대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격식을 갖춘 전통적 결혼식이 되돌아오고 있다"고 말했다.

웨딩촬영에 드론 띄우는 미국…결혼식 평균비용 4천만원 돌파 - 1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