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범여, '표창원 징계' 놓고 文 때리기 "결자해지…사과하라"

새누리 "여성비하는 용서못할 범죄임에도 국면전환용 징계"
바른정당 "文, 표창원 추태에 애매모호·두루뭉술 전략 일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등 범여권은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나체를 표현한 그림을 국회 의원회관에 전시해 논란에 휘말린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관련, 표 의원의 영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문재인 전 대표를 정조준하며 '공동 책임'을 요구했다.

특히 민주당이 전날 표 의원에 대해 당직 자격정지 6개월의 징계를 내린 데 대해서도 '솜방망이 징계'라고 한목소리로 비판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국격을 훼손하고 여성을 비하한 용서 못 할 죄를 저지른 표 의원에게 형식적인 국면전환용 징계를 내린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는 인재를 보는 눈이 없는 문 전 대표에 대한 면죄부이며, 비도덕·반인륜적 의정활동을 펼치는 표 의원에 대한 면죄부"라면서 "민주당은 문 전 대표의 사당(私黨) 임이 또 한 번 밝혀졌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공당으로서 책임 있는 조치를 다 하지 못한 만큼 국민께 사죄하고 즉시 표 의원을 의원직에서 사퇴시켜야 한다"이라면서 "그것이 민주당이 민주성과 책임성이 함께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야당임을 국민께 알리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범여, '표창원 징계' 놓고 文 때리기 "결자해지…사과하라" - 1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과연 당직 정지 6개월 처분이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져버리고 국민적 논란을 야기한 행위에 대한 적정한 징계인지 의문"이라면서 "이번 징계는 솜방망이 징계이자 논란을 일단락시키기 위한 꼼수 징계"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문재인 인재영입 1호'라고 그렇게 추켜세웠던 표 의원의 이런 추태에 대해 정작 문 전 대표는 평소 특기대로 애매모호, 두루뭉술 전략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문 전 대표는 결자해지 차원에서 국민 앞에 분명한 입장을 밝히고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범여, '표창원 징계' 놓고 文 때리기 "결자해지…사과하라" - 2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