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대연정은 '협치' 통한 개혁 완성…새누리 용서 아니다"

"차기정부 누가되든 의회와 협치 않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어"
"제 제안은 대연정과 소연정 포함…진심을 알아달라"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4일 "대화와 타협의 정치는 민주주의 의회정치의 움직일 수 없는 대원칙으로, 국민의 개혁 요구를 단 한 걸음이라도 실천하고자 하는 게 대연정(大聯政) 제안의 취지"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전날 자신의 대연정 발언 논란에 대해 "차기 정부를 누가 이끌든 대한민국 헌법은 의회와의 협치를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진행할 수 없다. 국가적인 주요 안보·외교 노선과 정치·경제의 개혁조치들 역시 실천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안 지사는 전날 여권을 포함한 대연정을 언급하면서 논란을 낳았고 문재인 전 대표가 "찬성하기 어렵다"고 맞받으며 '노무현의 적통'을 잇는 주자들끼리 충돌하는 양상이 빚어졌다.

안 지사는 "제가 노무현 정부의 대연정, 미완의 역사를 완성하겠다는 것은 대연정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민주주의 정치, 의회정치의 대화와 타협 구조를 정상화해 시대의 개혁 과제를 완성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것이 대연정이든 소연정이든 연정 제안의 기본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의 제안에 대해 '무엇을 위해, 어떤 목표로 할 것이냐'라고 아무도 묻지 않는다. '감히' '어떻게 그럴 수가'로 바로 이어지며 분노하고 저를 나무라시기만 한다"며 "그 심정을 저도 잘 알지만, 대연정과 소연정을 포함한 저의 연정 제안은 박근혜·최순실을 용서하자는 것도, 과거의 적폐를 덮고 가자는 것도, 새누리당을 용서하자고 말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물론 이 제안은 국민의 동의와 당 지도부와의 합의, 그리고 각 정당 간의 정책과 국가 개혁 과제 합의가 있어야 가능하다"며 "그 과정에서 연정의 성격과 범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의 제안에 대한 많은 지적과 걱정에 대해 잘 듣고 있다"며 "우리의 개혁 목표가 무엇인지, 이를 위해 우리는 어떤 의회전략과 정부 운영 계획을 가져야 하는지 앞으로 저의 소견을 계속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비난, 비판 다 좋다. 하지만 민주주의에 대한 저의 진심만은 알아달라"며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에서 우리는 동지이고 시민이고 이웃이고 형제이다.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안희정 "대연정은 '협치' 통한 개혁 완성…새누리 용서 아니다" - 1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04 10: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